정세운, ‘볼륨’ 막방…“라디오 매력 느낄 수 있었던 시간”

뉴시스 입력 2021-10-28 00:47수정 2021-10-28 0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싱어송라이돌’ 정세운이 ‘볼륨’의 막둥이로 마지막 방송을 진행했다.

정세운은 지난 26일 방송된 KBS 쿨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의 ‘찐! 선곡로드’ 코너에 마지막으로 함께했다.

지난해 9월부터 매주 화요일 ‘볼륨’의 막내로 청취자를 만난 정세운은 DJ 강한나, 백아연과 함께 ‘강백정’ 삼남매로 활약했다.

정세운은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볼륨’으로 청취자 분들과 소통하면서 정말 좋았던 기억 밖에는 없는 것 같다. 라디오의 매력을 더욱 느낄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이런 기회를 주신 ‘볼륨’ 피디님, 작가님들과 ‘찐! 선곡로드’ 코너를 빛내주신 강한나 누나, 백아연 누나, 청취자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 저는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으로 여러분들을 찾아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정세운은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카카오TV 오리지널 ‘히든 : 더 퍼포먼스’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