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리그넌트’, 9월 개봉…‘쏘우’ 제임스 완 감독 신작

뉴시스 입력 2021-08-04 09:44수정 2021-08-04 09: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임스 완 감독의 복귀작 ‘말리그넌트’가 오는 9월 개봉한다.

‘말리그넌트’는 ‘컨저링’ ‘쏘우’ 등 공포영화 흥행불패의 신화를 이어가고 있는 제임스 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2018년 ‘아쿠아맨’의 전 세계적인 성공 이후 그간 최근 ‘컨저링’ 유니버스 등 다양한 작품들의 제작자로 활약하다. ‘말리그넌트’로 3년만에 감독으로 복귀했다.

제임스 완 감독은 “‘컨저링’ ‘인시디어스’ 시리즈로 악령에 빙의 되거나 유령의 집이 나오는 ‘점프 스케어’ 영화 전문으로 느낄 것 같아서 ‘말리그넌트’를 연출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작품에 대해서 “그동안 연출작들과는 전혀 다른 결을 가진 작품”이라면서 “이전의 공포와는 전혀 다른 영화”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심리 스릴러와 몬스터 영화, 슬래셔 영화 성격뿐만 아니라 ‘겨울왕국’의 요소도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특히 “관객들이 빌런의 정체를 전혀 알 수 없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빌런이 악마이자 연쇄살인마이며 상상 속의 친구라는 여러 가능성을 제시, 관객들이 그의 정체를 추리해가는 과정이 영화의 큰 재미”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