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문화

신세계百 경기점 식품관 대변신…고객 입맛 사로잡기 나선다

입력 2021-07-07 06:00업데이트 2021-07-07 06: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세계백화점(이하 신세계) 경기점이 식품관을 전면 리뉴얼하고, 수도권 남부 고객 입맛 사로잡기에 나섰다.

신세계는 지난 6일 경기점 식품관을 약 1000평 규모로 리뉴얼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스포츠관, 지난 2월 리빙관에 이어 식품관도 새 단장한 것이다.
코너마다 전문가 상주…고객 맞춤 서비스 선보여
리뉴얼 식품관은 각 코너마다 전문가가 상주해 고객 취향과 수요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먼저 정육 코너에서는 신세계 바이어가 직접 경매에 참여해 구매한 고품질의 한우를 만날 수 있다. 백화점 업계 최초로 한우 매참인 자격을 획득한 신세계 바이어가 국내 최대 한우 공판장인 음성에서 엄선해 선보이는 것이다.

리뉴얼을 기념해 한 달 전부터 사전 경매를 통해 준비한 직경매 한우를 정상가 대비 최대 40% 할인 판매한다. 또 정육 코너에 상주하는 축산 전문가가 국내 최고 품질의 원육을 고객 요청에 따라 부위 별로 맞춤 손질해 주는 서비스도 준비했다.

업계 최초의 건강 매장 편집숍인 ‘웰니스 케어’도 있다. 이곳에선 영양사 자격을 보유한 건강 전문 매니저와 상담이 가능하고, 최적의 영양제도 추천 받을 수 있다. 건강 관련 브랜드 ‘GNC’에서는 유전자 검사를 통한 진단 및 영양 솔루션을 제공하는 코너도 신세계 단독으로 선보인다.

다양한 간편식을 즉석에서 맛볼 수 있는 ‘HMR 키친’도 마련됐다. 전국의 유명 맛집에서 만든 여러 RMR(레스토랑 간편식) 대표 상품을 셰프의 레시피로 더욱 맛있게 조리해 직접 먹어보고 구매할 수 있는 곳이다.

‘주 고객’ 5060세대 고려…맛집도 단독 입점
신세계가 경기점 식품관의 주 고객층을 분석한 결과 5060세대가 40%로 가장 많았다.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5060세대의 식품 매출은 매년 5%씩 늘었다.

이에 신세계는 식품관 주요 고객의 수요를 고려해 밥상 차림의 수고를 덜어줄 수 있는 지역 1등 반찬가게들을 새롭게 소개한다. 유통업계 최초로 입점 시킨 지역 맛집도 있다. ‘돈까츠 윤석’, ‘일호식’ 등 입소문이 난 식당들부터 서울 맛집인 ‘이수통닭’, ‘오목집’, ‘칙피스’ 등이다.

아울러 인기 디저트 브랜드 16개의 500여 가지 상품을 한곳에서 만나는 스위트 셀렉션 조닝도 맛집 골목처럼 꾸몄다.

식품관 유료 멤버십 론칭…하반기 명품관까지
리뉴얼을 맞아 이달 말부터 업계 최초 식품관 유료 멤버십인 ‘신세계프라임’ 서비스도 시작한다. 신선식품 멤버십 특가, 추가 3% 할인, 웰컴기프트 증정 등 혜택이 담겼다. 신세계는 경기점을 시작으로 멤버십을 확장할 계획이다.

앞으로 럭셔리 명품관도 선보일 예정이다. 박순민 신세계백화점 경기점장(상무)은 “지난해부터 순차적 리뉴얼을 해온 경기점은 이번에 고객 맞춤형 서비스로 가득한 식품관을 새롭게 오픈했다”며 “올 하반기 럭셔리 명품관까지 새 단장해 수도권 남부의 랜드마크 백화점의 위상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