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저널 ‘서구 언론이 본 위안부 여성인권’ 특집 발간

전채은 기자 입력 2021-04-12 03:00수정 2021-04-12 04: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佛매체 “세계여성인권운동에 기여” 美언론은 ‘한일 모두 비판’ 중립적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위해선 국제사회 모두 공감할 시각 필요”
한국학중앙연구원이 일본군 위안부의 여성 인권 문제를 다루는 서구 주요 언론 매체의 인식을 분석한 학술지를 펴냈다. 한중연이 발간하는 영문학술지 ‘코리아 저널(Korea Journal·사진)’은 지난달 31일 발간한 봄호에서 ‘서구 주요 언론 매체에서 바라본 전시 일본군 위안부의 여성인권 문제’ 특집을 실었다. 코리아 저널은 미국에서 발행하는 예술 인문학 인용 색인(A&HCI)에 국내 학술지로는 처음 등재됐다.

프랑스 언론을 다룬 민유기 경희대 사학과 교수에 따르면 중도 매체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 운동은 세계의 여성 인권운동을 강화하는 데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일부 언론인은 부정적 역사를 미화하기보다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적극 해결하는 데 일본 민주주의의 미래가 달려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좌파 매체들은 “냉전을 구실로 일본의 전쟁 범죄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미국에도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언론은 중립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었다. 이찬행 충북대 사학과 교수는 “미국 언론은 한일 간 갈등에 대해 양국을 모두 비판해 왔다”고 분석했다. 일부 매체는 위안부 문제를 그 자체로 다루기보다는 ‘아시아 회귀(Pivot to Asia)’ 등 미국 정부의 동아시아 안보정책을 전개하는 수단으로써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촉구하기도 했다.

독일 매체는 일본이 ‘독일 모델’을 참고로 삼아 과거사 문제를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용숙 춘천교대 사회과교육과 교수는 “다만 독일 언론은 이를 나치 강제 성매매 등 자국의 역사와는 적극적으로 연결시키려 하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영국 언론을 들여다본 염운옥 글로컬역사문화연구소 연구교수는 “보편적 여성 인권의 차원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있지만 이들 역시 영국 식민주의 과거에 대한 반성과는 연결짓지 않는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동안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한국과 일본 등 동아시아 국가에서 주로 이뤄졌다. 하지만 직접적인 이해관계국인 탓에 연구 결과가 민족주의적 서사의 틀에서 완전히 벗어나지는 못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손주연 한중연 학술지간행실 전문위원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이해관계국의 정치적, 외교적 맥락에서 벗어나 국제사회 모두가 공감하는 시각이 필요하다는 문제 의식에서 이번 특집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코리아저널#서구 언론#위안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