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내 직업도 살아남을 수 있을까?’

동아닷컴 입력 2015-01-07 16:57수정 2015-01-07 18: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사진= 워싱턴포스트)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

직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만 가는 요즘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5일 ‘10년 후 미래에도 살아남을 직업 고르기 노하우’를 소개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하버드대 하워드 가드너 교수의 저서 ‘미래를 위한 다섯 가지 생각’ 등을 인용해 회계사, 법률가, 교사, 의사, 변호사, 약사, 벽돌공, 목수 등 다양한 직군의 직업을 선정했다.

관련기사
이 매체는 해당 직군들이 로봇이 대신하기에는 실용적이지 않거나 형이상학적이고 사교적인 직업이기 때문에 미래에도 살아남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생각하는 기술’과 뉴미디어를 마음대로 다룰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특히 가상환경을 다룰 수 있는 직업, 예를 들면 정보 보안 전문가, 인공지능 전문가, 빅 데이터 분석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등도 미래에 살아남을 직업으로 꼽혔다.

한편 미국 노동부는 10년 후 세상에 존재할 직업 가운데 약 65%는 지금까지 한 번도 생각하지 못했던 것들이라고 전했고 호주 정부 역시 현존 직업 중 50만개 가량이 인공지능으로 작동하는 로봇이나 기계로 대체될 것이라는 보고서를 내놓은 바 있어 이번 결과에 관심이 쏠렸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