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북 카페]영국독자들 심금 울린…北주민 진솔한 이야기

동아일보 입력 2010-09-25 03:00수정 2012-05-04 1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논픽션 ‘세상에 부러움 없어라’
《‘세상에 부러움 없어라(Nothing to Envy).’ 현재 영국에서 ‘가장 잘나가는’ 논픽션의 제목이다. 이 제목이 묘사하는 세계는 다름 아닌 북한이다. ‘북한은 조지 오웰의 1984년이 현실화된 모습이다’라는 도발적 서두로 시작하는 이 책은 로스앤젤레스타임스의 전 한국 특파원이자 현 베이징 지국장인 바버라 데믹 씨가 썼으며 7월 영국의 BBC새뮤얼존슨상을 수상했다.》
수상 후 책의 인기는 급부상했고 영국 아마존의 ‘아시아’ 부문과 ‘정치 사회’ 부문 1위에 올라 있다. 제목은 북한 당국이 아이들에게 사상 교육용으로 가르치는 노래에서 따왔다고 한다.

영국 대형 서점의 ‘한국’ 코너에 가면 대체로 남한에 대한 책이 30%, 북한에 대한 책이 70%의 비율이다. 영국 출판계에서 북한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많은 북한 관련 책 중에서 이 책이 새롭게 영국인들에게 다가선 이유는 무엇일까. 지금까지의 책들이 주로 김일성 김정일과 같은 독재자의 삶이나 그들의 체제, 정치 등을 다뤄온 데 반해 이 책은 북한 주민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새뮤얼존슨상의 심사위원장인 에번 데이비스 씨는 “이 책의 감동은 개개인의 삶을 진실하고 구체적으로 그려내는 서사성에 있다”고 수상작 선정 이유를 밝혔다.

데믹 씨는 현재 한국에 살고 있는 100여 명의 탈북자를 인터뷰했고 이 책에서는 함경북도 청진에 살았던 여섯 명의 이야기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충남 서산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6·25전쟁에 휩쓸리는 바람에 북한으로 건너간 뒤 남쪽 출신이라는 이유만으로 탄광에서 일을 하게 된 아버지, 예술적 재능이 뛰어나지만 아버지가 남쪽 출신이라는 이유로 원하는 예술 고등학교에 진학하지 못하는 딸의 이야기, 다섯 명의 가족이 한 방에서 모여 사는 열악한 환경 등 북한 주민들의 실생활에서 이끌어낸 가감 없는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주요기사
옥희(가명)는 어린 시절 ‘세상에 부러움 없어라’를 배우며 북한이 남한보다 훨씬 낫다는 생각을 주입받았다고 말한다. 그러나 1990년 100만 명 넘는 사람을 희생시킨 대기근을 겪으며 북한 체제의 허상을 알게 되고,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도망치려다 잡혀 옥살이를 한다. 출옥한 뒤 옥희는 평생 노동자로 살며 김일성, 김정일 부자를 추앙해온 어머니에게 울분을 토한다. “어머니의 잘난 지도자 동지가 우리 모두를 바보로 만들었어요”라고.

영국 독자들을 강하게 사로잡은 것은 젊은 연인 미란(가명)과 준상(가명)의 이야기다. 이들은 보수적인 체제 속에서 손잡는 데만 3년, 입맞춤을 하기까지는 그 후 6년이 걸렸다는 수줍은 연인이다. 미란은 정보가 새나갈까 두려워 10년 넘게 사귄 연인에게 작별의 말 한마디 못 한 채 탈북을 하게 된다. 현재 남한의 다른 남자와 결혼해 임신한 미란은 부른 배를 쓰다듬으며 기자에게 고백한다. “사실, 어젯밤 준상에 대한 꿈을 꾸었지요. ‘준상은 어떻게 되었을까’ 하고요. 그는 한마디 말도 없이 떠난 나를 원망했을까요, 아니면 이해했을까요.”

영국 일간 가디언의 마이클 랭크 기자는 “이 책에 나오는 탈북자들이 모든 북한 주민들의 실상을 대변한다고 할 수는 없다. 이들이 탈북을 해서 현재 남한에 정착했다는 사실 자체가 대부분의 북한 주민들보다 (북한) 사상에 덜 물들었고, 좀 더 많은 정보를 접할 수 있는 사람들이었다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랭크 기자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의 이야기들은 감동적이고 흥미진진하며, 평양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엿보게 되는 ‘조작된 북한의 모습’보다는 훨씬 더 진실한 북한인들의 모습을 보여준다”고 평했다.

런던=안주현 통신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