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뉴욕 임권택감독 회고전…현대미술관 2월 15편 상영

입력 2003-12-16 22:23수정 2009-10-10 07: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02년 영화 ‘취화선’으로 칸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임권택 감독(67·사진) 회고전이 내년 2월 5일부터 23일까지 뉴욕 현대미술관에서 열린다.

뉴욕 현대미술관은 전용극장인 그래머시 극장에서 ‘길소뜸’ ‘태백산맥’ ‘씨받이’ ‘춘향뎐’ ‘서편제’ 등 임 감독의 대표작 15편을 상영할 예정이다. 이 미술관은 1935년부터 영화를 예술의 한 장르에 포함시켜 1년 365일 영화를 상영하고 있으며 올해 3월에는 신상옥 감독 회고전을 개최했다.

김갑식기자 dunanworld@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