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값이 너무 비싸요』…소비자-약국 곳곳 실랑이

입력 1999-01-20 19:14수정 2009-09-24 13: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약값 자율화 시행 첫날인 20일 새로 책정된 가격을 둘러싸고 소비자와 약국간의 실랑이가 곳곳에서 벌어졌다.

특히 대형약국보다 약품의 반입가가 비교적 높은 편인 서민주택가에 위치한 일부 소형약국의 경우 대형약국보다 전반적으로 비싼 것으로 드러나 소비자의 항의가 잦았다.

또 드링크제 등 제조회사에서 출고가를 높인 일부 품목은 제도 시행 후 오히려 종전보다 최고 15% 이상 가격이 뛰는 바람에 소비자들의 불만을 사기도 했다.

서울 노원구 상계7동 주공아파트 입구에서 10년간 약국을 경영하고 있는 K씨는 “오전만 해도 2,3명의 고객이 가격을 따져 물었다”며 “당분간 소비자의 항의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돼 적정가격을 결정하느라 머리가 다 지끈거린다”고 말했다. K씨는 “인근 약국이 가격을 결정하는 것을 보면서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약국과 3블록 정도 떨어진 또다른 약국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됐다. 드링크제를 사러 온 소비자가 “어제까지는 2천7백원이었는데 왜 3천원이냐”며 따지자 약사가 마지못해 3백원을 깎아주기도 했다.

반면 출고가 인상전 가격으로 많은 물량을 확보해두었던 대형약국은 이날 가격조정이 거의 없었다.

〈김상훈기자〉corekim@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