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 최고 20도…17일 아침 대관령 4.6도

입력 1998-09-17 19:13수정 2009-09-25 0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대관령의 아침 최저기온이 4.6도까지 내려가는 등 기온이 크게 떨어졌다.

이날 지역별 최저기온은 △춘양 5.4 △영월 6.6 △장수 6.7 △태백 6.9 △거창 7 △보은 7.1 △영주 7.2 △홍천 8도 등으로 내륙산간지방에서는 제법 추위를 느낄 정도로 쌀쌀했다.한편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2도 등 대부분 26도를 웃돌아 일부 지방에서는 일교차가 최고 20도 이상 벌어졌다.

기상청은 “제5호 태풍 ‘스텔라’가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면서 차가운 대륙성 고기압이 한반도로 밀려들어 아침 기온이 크게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홍성철기자〉sungchul@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