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의협 “정상 성인, ‘마스크 반드시 착용’ 권고하지 않는다”
더보기

의협 “정상 성인, ‘마스크 반드시 착용’ 권고하지 않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2-07 13:59수정 2020-02-07 14: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뉴스1)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7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임시회관에서 지역사회 생활에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예방 마스크 사용에 관한 대한의사협회 권고문을 발표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지역사회의 일상생활 공간에서 활동 시 정상 성인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여야 하는 공중보건학적 권고에 해당하지 않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있는 경우 이를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2020.2.7/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는 7일 “정상 성인이 특별한 질병 없이 일상생활을 영위하거나, 야외활동을 하는 경우 반드시 마스크 착용을 할 것을 권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의협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본 권고는 감염의심자 혹은 확진자를 대상으로 치료와 감염예방관리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의 의료인 등 종사자를 위한 권고나 기준은 아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의협은 “지역사회의 일상생활 공간에서 활동 시 정상 성인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여야 하는 공중보건학적 권고에 해당하지 않는다”면서 “이는 세계보건기구,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대한의사협회 모두가 권고하는 동일한 권고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감염 위험이 있는 경우’에는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주요기사

먼저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확진자 혹은 감염의심자가 다녀간 시설과 동선을 방문하거나 가야 할 경우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좋다. 감염 우려 지역으로 공표되는 지역의 거주자와 방문자도 마스크를 쓰는 게 좋다.

대중교통 운전기사·판매원·역무원·우체국 집배원·택배기사·대형건물 관리원 등 다수의 많은 사람을 접촉해야 하는 직업군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좋다.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하는 사람, 폐 질환·천식·독감·면역계 질환 등 기저 질환을 가진 사람, 노약자나 어린아이 등 건강 취약 집단에 속하는 사람도 마스크를 쓰는 게 좋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