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새보수, 박형준 통추위원장 퇴진 요구
더보기

새보수, 박형준 통추위원장 퇴진 요구

최고야 기자 입력 2020-01-17 03:00수정 2020-01-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과 협의체 제동걸자 반발
통추위 첫 회의 이틀만에 삐걱… “계속 참여할지 심각하게 재고”
보수통합 논의를 위해 출발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가 첫 회의를 시작한 지 이틀 만에 삐걱거리고 있다. 새로운보수당이 전날 통추위와 별개로 자유한국당과 양당 간 통합 협의체를 제안한 데 대해 박형준 통추위원장이 우려를 표하자 새보수당은 박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새보수당 지상욱 수석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중립성을 위반한 박 위원장의 사퇴를 요구한다”며 “새보수당은 통추위에 계속 참여할 것인가에 대해 심각하게 재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새보수당의 정치 행위에 대하여 왜 가타부타 하는가. 박 위원장은 한국당의 대변인인가”라고 비판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추위 3차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통추위를 약화시킬 가능성이 있는 (당 대 당) 논의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또 “한국당 위원인 김상훈 의원도 적절치 않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양당 통합 기구 형식으로는 가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한국당이 이날 공천관리위원장에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임명한 것을 놓고도 새보수당 안팎에선 한국당이 독자적인 프로세스에 의해 총선 준비를 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박 위원장은 “한국당 쪽에서 공천 작업의 현실적 어려움을 설명해 왔다”며 “추후 공관위원 구성, 심사 관련 진행은 통합 과정과 연동해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한국당에서 밝혀왔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