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과 협상 잘되고 있어”…트럼프, 보복관세 철회설 연거푸 부인
더보기

“中과 협상 잘되고 있어”…트럼프, 보복관세 철회설 연거푸 부인

뉴욕=박용 특파원, 임보미기자 입력 2019-11-10 21:19수정 2019-11-10 21: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1단계 무역 합의’를 위한 ‘관세 철회설’을 재차 부인했다. 이달 중순 타결될 것으로 예상됐던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가 자칫 해를 넘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 워싱턴 인근 앤드루 공군기지에서 앨라배마주로 떠나기 전 기자들에게 “(대중 관세 철회에 대해) 많은 오보가 있었다”며 “관세 철폐 수준이 잘못됐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과 협상이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면서도 “훌륭한 합의가 아니라면 합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공급망이 달걀처럼 모두 깨졌다. 그들은 합의해야만 한다. 그것은 그들에게 달려 있다”며 중국의 양보를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루 전에도 “나는 아무것도 합의하지 않았다”며 ‘관세 철회설’을 일축했다. 앞서 7일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이 “양측은 협상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힌 것을 이틀 연속 반박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철회 합의를 재차 부인한 것은 백악관 내부 대중 강경파의 반발을 다독이고 ‘관세 카드’를 쥔 상태에서 중국의 ‘속전속결’식 협상전술에 말려들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은 모든 관세에 대한 철회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주요기사

미·중은 지난달 ‘1단계 합의’에 원칙적으로 동의해 다음 달 15일 예정된 관세 부과는 보류할 것으로 예상됐다. 쟁점은 기존 관세 철회 여부다. 중국은 9월 1일 부과된 1110억 달러(약 128조 5000억 원)중국산 소비재에 15% 관세 등 기존 관세 철회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무역전쟁을 벌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바란다는 분석도 나왔다. 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을 이끈 룽융투(龍永圖·76) 전 대외무역경제합작부 부부장은 전날 한 투자 콘퍼런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잦은 트위터 소통을 언급하며 “매일 트위터를 날려 자신의 충동과 기쁨, 짜증 등을 전세계 6700만 팔로워에게 알리고 있다. 이처럼 속내를 읽기 쉬운 상대야말로 협상에서 최선의 상대”라고 평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대만이나 홍콩 이슈를 놓고 중국과 싸우지 않는다”며 “이처럼 정치가 아닌 ‘물질적 이익’을 얘기하는 상대가 협상 상대로서 최고”라고도 했다.

뉴욕=박용 특파원parky@donga.com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