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조국 부인, 딸 허위 인턴증명서 조작 개입
더보기

[단독]조국 부인, 딸 허위 인턴증명서 조작 개입

김동혁 기자 , 신동진 기자 입력 2019-09-04 03:00수정 2019-10-15 1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IST 이틀 출근하고 3주로 기록… 의전원 제출 자소서에 적어 합격
부인이 동창인 박사에 발급 요청… KIST “공식기록엔 조국 딸 없다”
檢, 조국 부인 재직 동양대 등 압수수색 검찰이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모 교수가 재직 중인 경북 영주시의 동양대 교양학부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검찰의 첫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된 정 교수의 집무실 등도 압수수색됐다. 영주=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부인 동양대 정모 교수(57)가 딸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허위 인턴 활동 증명서 조작에 개입한 것으로 3일 확인됐다.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28)는 허위 인턴 활동 내용을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한 자기소개서에 기재해 최종 합격했다.

KIST 등에 따르면 조 씨는 고려대 2학년에 재학 중이던 2011년 7월 KIST 연구실에 인턴으로 선발됐다. 당시 정 교수가 초등학교 동창인 KIST 소속 A 박사에게 요청해 B 박사 연구실에 조 씨가 인턴으로 근무하게 됐다. 당시 조 씨는 3주 동안 인턴 활동을 해야 했지만 단 2일만 출근한 뒤 ‘개인적인 사정’을 이유로 더 이상 연구실에 나타나지 않았다. KIST에 따르면 조 씨는 2011년 이틀 동안 KIST에 출입한 기록이 있다. 인턴 활동을 관리 감독하는 권한은 B 박사에게 있지만 정 교수의 요청으로 증명서 발급은 A 박사가 했다.

B 박사는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나는 발급해준 사실이 없다. A 박사가 원장 직인이 찍힌 공식 증명서를 발급한 것이 아니고, 본인 서명을 담아서 임의로 했겠지”라고 말했다. KIST 관계자는 “인턴 활동을 마친 학생들에게 발급하는 공식 증명서 대상에 조 씨는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2014년 6월 조 씨는 부산대 의전원 수시모집 일반전형에 응시하며 KIST 인턴 경력을 기재했다. 동아일보가 입수한 자기소개서에 따르면 조 씨는 고려대 2학년이 아닌 1학년 때 KIST 분자인식연구센터 학부생 연구 프로그램에 참여해 3주간 인턴으로 근무했다고 적었다. 조 씨가 이를 증빙하는 인턴 활동 증명서를 부산대에 제출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3일 정 교수가 근무하고 있는 경북 영주시의 동양대 연구실과 본관 등을 압수수색했다. 지난달 27일 첫 압수수색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김동혁 hack@donga.com·신동진 기자

#조국 의혹#딸 허위 인턴#증명서 조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