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합참보다 26분 먼저 北도발 발표한 日방위성
더보기

합참보다 26분 먼저 北도발 발표한 日방위성

한기재 기자 ,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8-26 03:00수정 2019-08-26 04: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독도 훈련 전격 실시]발사시간-비행거리 분석결과 달라
한일 “우리가 더 정확” 공조 균열
북한이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이틀 만에 단거리 발사체 도발에 나선 가운데 한국과 일본이 북한 발사체에 대해 다른 분석 결과를 내놓으며 신경전을 벌였다. 일본이 북한의 미사일 도발 배경으로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를 꼽으며 비판하고 나선 가운데 청와대는 “일본 군사정보는 효용가치가 없다”고 맞대응하면서 한일 간 안보 파열음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24일 일본 방위성은 오전 7시 10분 “북한에서 탄도미사일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고 공지했다.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은 오늘 아침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첫 발표를 내놓은 것은 오전 7시 36분경. 일본 방위성 발표가 우리 군보다 26분가량 빨랐다.

북한 발사체의 비행거리 등이 담긴 합동참모본부와 일본 방위성의 추가 발표 내용도 미묘하게 달랐다. 합참이 이날 9시 반경 두 발사체가 각각 오전 6시 45분경과 오전 7시 2분경으로 발사됐으며 최고 고도 97km로 약 380km 비행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방위성은 오후 1시10분경 첫 발사체가 오전 6시 44분 발사돼 400km, 두 번째 발사체는 오전 7시 1분 발사돼 350km를 날아갔다고 밝혔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이 같은 ‘시간차 발표’를 두고 “일본 방위성이 이례적으로 북한 미사일 발사를 한국보다 먼저 발표했다”며 “지소미아 파기 통보를 받은 뒤 높은 정보수집 능력을 국내외에 알리려는 목적”이라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일본이 독자적인 정보 수집도 하고 있다. 일본의 (정보 수집) 능력이 높다는 사실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군 당국은 실시간으로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포착하고 있다”며 “감시·정찰 자산의 위치 등을 고려할 때 초기 분석은 우리가 일본보다 빠르고 정확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 도쿄=박형준 특파원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파기#북한 도발#일본 신경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