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北 발사체 발사, 한미연합지휘소훈련 대응한 무력시위“
더보기

靑 “北 발사체 발사, 한미연합지휘소훈련 대응한 무력시위“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10 09:54수정 2019-08-10 16: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스1

청와대는 10일 새벽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와 관련해 “관계장관들은 내일부터 실시할 예정인 한미연합지휘소훈련에 대응한 무력시위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오전 7시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관계장관 화상회의를 열고 이같이 판단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관계장관들은 이번 북한의 발사에 대해 북한이 자체 개발한 신형 단거리 발사체의 성능 확인 목적도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관계장관들은 북한이 현재 하계군사훈련 중으로 특이한 대남 군사동향은 없는 것으로 분석하였으나, 북한의 연이은 발사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고 대변인이 전했다.

주요기사

또 관계장관들은 이번 발사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일단 판단하고, 세부 제원 등에 대해 한미 정보 당국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정밀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우리 군이 주도하는 전작권 전환을 위한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을 통해 어떠한 군사적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는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