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SK, 공채 폐지 추진
더보기

[단독]SK, 공채 폐지 추진

서동일 기자 , 허동준 기자 입력 2019-07-24 03:00수정 2019-07-24 09: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년부터 3년내 완전 수시채용 SK그룹이 대졸 신입사원 정기 공개채용(공채)을 폐지하고, ‘수시채용’ 방식으로 완전 전환하기로 했다. 완전 수시채용은 내년부터 2, 3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공채 비중을 낮추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SK그룹의 이 같은 시도는 공채 제도 폐지를 2월에 발표한 현대·기아자동차에 이어 국내 10대 그룹 중 두 번째다.

23일 복수의 SK그룹 관계자에 따르면 SK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수펙스추구협의회는 이달 11일 열린 인재육성위원회 정기회의에서 SK 주요 계열사 고위 임원을 대상으로 이 같은 ‘인사제도 혁신안’을 설명했다. SK그룹 관계자는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로 나눠 총 8500명을 선발하던 기존 공채 방식이 원하는 인재를 원하는 때 뽑을 수 없어 ‘비효율적’이라는 문제의식이 컸다”며 “수시채용으로 채용 시스템을 전환하되 취업준비생들의 혼란을 줄이기 위해 2, 3년 동안 단계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동일 dong@donga.com·허동준 기자

관련기사
#sk그룹#공채 폐지#수시채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