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사고 79.77점… 자사고 재지정 평가 통과
더보기

민사고 79.77점… 자사고 재지정 평가 통과

최예나 기자 , 춘천=이인모 기자 입력 2019-07-02 03:00수정 2019-07-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상산고 뺀 ‘원조 자사고’ 4곳 재지정 강원 지역에 있는 전국 단위 자율형사립고인 민족사관고가 재지정 평가에서 79.77점을 받아 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강원도교육청은 1일 지정·운영위원회를 열고 커트라인(70점)을 넘긴 민사고를 재지정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자립형사립고에서 출발한 ‘원조 자사고’ 5곳(상산고 민사고 현대청운고 포항제철고 광양제철고) 중 전북 상산고를 뺀 4곳이 재지정 평가를 통과했다. 상산고는 79.61점을 받았지만 전북도교육청의 재지정 커트라인이 80점이라 지정 취소 절차가 진행 중이다.

강원도교육청(교육감 민병희)과 전북도교육청(교육감 김승환)은 교육감이 모두 진보 성향이지만 평가 방식은 달랐다. 교육부와 교육청이 공동으로 만든 표준안에는 사회통합전형 관련 지표가 14점이었다. 민사고는 법적 의무가 없는 사회통합전형을 아예 실시하지 않아 14점을 통으로 감점당할 위기였다.

이에 강원도교육청은 14점 지표를 4점으로 완화했다. 강원도교육청 관계자는 “민사고는 법적 의무가 없어 사회통합전형 선발이 0명이었는데 다른 교육청과 동일 지표를 적용하면 자사고에서 탈락시키겠다는 것 아니냐”고 설명했다. 민사고는 5년 전 평가 때(90.23점)에 비해 10점 이상 떨어진 점수를 받았지만 재지정됐다. 상산고는 2일 오전 11시 전북도의회에서 재지정 평가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다.

주요기사

한편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1일 취임 1주년 간담회에서 경기지역 자사고인 안산동산고를 지정 취소한 것과 관련해 “학부모들이 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하는데 학교 책임이지(학교가 변하지 않았기 때문이지) 교육청을 탓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서울자사고학부모연합회는 이날 재지정 평가와 자사고 폐지 정책에 반대하는 3만 명의 서명서를 서울시교육청에 전달했다.

최예나 yena@donga.com / 춘천=이인모 기자
#민사고#자사고 재지정 평가#전주 상산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