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한국 프로야구 원년 우승 김영덕 前감독 별세

입력 2023-01-25 03:00업데이트 2023-01-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日서 태어나 활약하다 한국에 안착
출범 첫해 OB 우승 등 707승 기록
한국 프로야구 출범 첫해 우승 팀 OB 베어스 사령탑이었던 김영덕 전 감독(사진)이 21일 별세했다. 향년 87세. 유족에 따르면 김 전 감독은 최근 1, 2년 새 건강이 나빠졌고 원인을 찾지 못한 어지러움 증세를 겪어 왔다.

1936년 일본에서 태어난 김 전 감독은 1956년부터 1963년까지 일본 프로야구 난카이 호크스에서 투수로 뛰었다. 1964년 한국에 온 그는 대한해운공사, 크라운맥주, 한일은행 등에서 1969년까지 활약하며 당시 실업야구 최고의 투수로 이름을 날렸다.

1970년 한일은행에서 감독 겸 선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장충고, 북일고 지휘봉을 잡아 고교 야구 감독도 지냈다.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 OB 베어스 감독을 맡았고 그해 팀을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다.

삼성 라이온즈와 빙그레 이글스(현 한화 이글스) 사령탑도 맡았던 김 전 감독은 프로야구 11시즌 동안 정규리그 1207경기에서 707승 20무 480패(승률 0.596)의 기록을 남겼다. 빈소는 경기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발인은 25일 오전 10시 30분. 031-787-1500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