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TSMC 美공장, 애플용 반도체 생산… 삼성, 고객사 확보경쟁 ‘긴장’

입력 2022-12-08 03:00업데이트 2022-12-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만 TSMC, 美에 3나노 반도체 공장… 삼성 위협
바이든 “아이폰 반도체 美서 생산 공급망-美제조업에 게임 체인저”
“TSMC, 美공장 투자 환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 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대만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 TSMC 1공장 장비 반입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 반입식에 참석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오른쪽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가 모리스 창 TSMC 창업자(오른쪽) 등과 함께 샴페인 잔을 부딪치고 
있다. 쿡 CEO는 “애플 (제품) 반도체에 ‘메이드 인 아메리카’ 도장을 찍을 수 있게 됐다”고 했다. 피닉스=AP 
뉴시스·게티이미지“TSMC, 美공장 투자 환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 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대만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 TSMC 1공장 장비 반입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 반입식에 참석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오른쪽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가 모리스 창 TSMC 창업자(오른쪽) 등과 함께 샴페인 잔을 부딪치고 있다. 쿡 CEO는 “애플 (제품) 반도체에 ‘메이드 인 아메리카’ 도장을 찍을 수 있게 됐다”고 했다. 피닉스=AP 뉴시스·게티이미지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메이드 인 아메리카’ 전략에 따라 대만 TSMC가 약 53조 원을 들여 미국에 최첨단 3nm(나노미터·1nm는 10억분의 1m) 반도체 공장을 짓는다. TSMC의 미국 공장에서 애플, 엔비디아, AMD 등 미국의 빅테크 기업들이 핵심 반도체를 조달할 수 있게 됐다. 인공지능(AI), 5세대(5G) 통신 등 미래 기술의 미국 제조 시대가 열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대만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업 TSMC는 6일(현지 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4nm 1공장 장비 반입식에서 기존 투자액(120억 달러)의 3배가 넘는 400억 달러(약 53조 원)를 미국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추가로 지을 2공장은 현재 가장 첨단 기술인 3nm 공정으로 2026년 가동을 시작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애플은 지구상에서 가장 발전된 이 반도체를 해외에서 구매해야 했다. 이제는 아이폰 반도체 공급망이 미국에 왔다. (미국 제조업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7월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반도체법’에 대해 “생큐”라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美에 3나노 반도체 공장
첨단 반도체 설계기술 보유 美
제조공장 확보해 마지막 퍼즐 맞춰
TSMC, AMD-퀄컴 등 고객사 확보


6일(현지 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TSMC 장비 반입식은 미국과 대만의 ‘반도체 동맹 행사’를 방불케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미국을 대표하는 애플의 팀 쿡, 미국의 대표적 반도체 관련 기업 엔비디아 젠슨 황, AMD 리사 쑤 등 미국 주요 빅테크 최고경영자(CEO), 모리스 창 TSMC 창업자 등 양국의 반도체 거물들이 이례적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이날 TSMC의 3나노 공장 건설 발표가 “역사적 순간”이라며 함께 샴페인을 터뜨렸다. 미국은 첨단 반도체 설계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정작 제조는 못 했다. TSMC가 미국이 주도하는 반도체 공급망의 마지막 퍼즐을 맞춘 것이다. 한국 반도체 업계에서도 “미국과 대만의 반도체 밀월 관계를 대외적으로 보여줬다”는 반응이 나왔다. 특히 TSMC와 경쟁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더욱 긴장의 끈을 조일 수밖에 없게 됐다.
○ 미국-대만 반도체 동맹
애플은 아이폰, 맥북뿐 아니라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 미래 기술을 위한 반도체를 직접 설계하는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엔비디아와 AMD는 AI에 필수인 그래픽처리장치(GPU) 설계를 도맡고 있다.

미국 기업들은 주로 대만 현지 TSMC 공장에 반도체 위탁 생산을 맡겨 왔지만 중국의 대만 침공 위협, 미중 갈등으로 인한 공급망 리스크를 우려해 왔다. 이에 바이든 행정부는 ‘메이드 인 아메리카’ 전략을 앞세워 첨단 산업의 미국 공급망 구축에 나섰다. 최첨단 반도체의 해외 생산을 사실상 금지해 온 대만 정부는 미국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강화할 필요성을 느끼고 최첨단 공장의 미국 건설을 허용한 것으로 보인다.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의 몰락한 반도체 생태계를 최첨단 반도체 생산을 주도하는 위치로 바꾸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TSMC-삼성 3나노 격돌
올해 세계 최초 최첨단 3nm(나노미터) 반도체 양산에 들어가 TSMC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보이는 듯했던 삼성전자의 고민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이 170억 달러(약 22조 원)를 들여 텍사스주 테일러에 파운드리 공장을 짓고 있지만 TSMC의 새 공장에 비해 한 단계 낮은 기술인 5나노 중심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쿡 CEO는 애플이 TSMC 애리조나 공장의 최대 고객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TSMC 애리조나 공장 생산량의 25∼35%가 애플 반도체가 될 것이라고 했다.

실제 TSMC는 미국의 자국 반도체 생산 촉진 정책에 적극 동참해 애플, AMD, 엔비디아, 퀄컴 등 미국 고객사를 대거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출시될 삼성전자 ‘갤럭시 S23’ 시리즈에 탑재될 퀄컴의 차세대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스냅드래건8 2세대’ 생산 물량 일부도 TSMC가 가져갔다.

반면 삼성전자는 6월 3나노 양산에 성공했을 당시 고객사가 판세미 등 중국 코인 채굴 반도체 업체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후 수율 개선에 집중하며 최근 3나노 반도체에서 퀄컴, 엔비디아, IBM 등 고객사를 추가로 확보하는 등 고객사 확대에 힘쓰고 있다고 했다.

국내 업계는 쿡 CEO가 바이든 대통령의 반도체법 서명에 직접 감사를 전한 장면에도 주목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7월 서명한 반도체법은 미국 생산 반도체 기업 등에 25% 세액공제 등 총 500억 달러(약 66조 원) 규모를 지원해 반도체 기업들의 미국 현지 공장 건립을 이끌어 내고 있다. TSMC도 애리조나 투자에 대해 수조 원의 보조금을 지급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