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건설노조 동조파업 “타설 중단하라” 문자… 공사현장 연쇄 스톱

입력 2022-12-06 03:00업데이트 2022-12-06 09: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노총 파업]
“시멘트 출하 늘어 한숨돌렸더니…”, 부산-울산-경남 건설현장 큰타격
타이어-철강업계 피해도 눈덩이… 공정위 조사 노조에 막혀 또 무산
평택항, 경찰 호위속 수출품 운송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집단 운송 거부가 12일째를 맞은 5일 경기 평택시 평택항 수출 야적장 정문에서 컨테이너 화물차들이 드나들고 있다. 평택=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평택항, 경찰 호위속 수출품 운송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집단 운송 거부가 12일째를 맞은 5일 경기 평택시 평택항 수출 야적장 정문에서 컨테이너 화물차들이 드나들고 있다. 평택=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5일 오후 부산 연제구 4470채 규모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 내년 완공을 목표로 골조 공사가 한창이었지만 레미콘 차량은 보이지 않았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산하 전국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이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와의 동조 파업에 돌입한 데 따른 것. 시멘트 운송 기사에게 업무개시명령이 떨어진 뒤 시멘트 출하량이 늘자 이번엔 건설노조가 나서며 콘크리트 타설이 중단됐다. 현장 관계자는 “하루 평균 300대가 넘는 레미콘 차량이 드나들었는데 2일부터 차량이 줄더니 오늘은 한 대도 없다”고 했다.

화물연대 총파업이 12일째에 접어들며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 지난달 29일 업무개시명령 이후 시멘트 출하량이 늘었지만 건설노조가 화물연대 파업에 동참하면서 다시 건설현장 셧다운(가동중단) 위기감이 커졌다.
○ 부산·울산·경남 건설 현장 타설 중단
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건설노조 일부 지부는 조합원에게 ‘5일부터 전 현장 전면 타설 중지를 요청한다’는 긴급 공지 문자메시지를 최근 발송했다. 이에 따라 타설 근로자 대부분이 민노총 소속인 부산·울산·경남 지역 건설 현장이 큰 타격을 받았다.

울산 울주군에 1200채 규모의 공공주택을 짓는 시공사 관계자는 “대체 공정도 없어 청소만 하고 있다”고 했다. 부산의 한 중견 건설사는 “현장 6곳 중 1곳도 타설을 하지 못했다”며 “민노총 노조원들이 현장을 꽉 잡고 있다”고 호소했다. 부산에 현장이 있는 건설사 관계자는 “업무개시명령으로 시멘트 출하가 늘며 레미콘 공급이 일부 재개됐는데, 동조 파업으로 작업이 다시 중단됐다”고 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시멘트는 평시 대비 84% 수준(15만7000t)으로 회복됐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화물차주 복귀 움직임이 뚜렷해지니 화물연대 지도부가 콘크리트 작업이나 레미콘 타설을 물리력으로 저지하려 한다”며 “이는 불법이고 있어선 안 되는 일”이라고 했다.
○ 타이어·철강 피해 확산
산업계도 피해가 불어나고 있다. 하루 평균 약 9만 개의 타이어를 생산하던 금호타이어는 1일부터 완성품 재고가 늘면서 보관 장소가 부족해지자 생산량을 평시의 약 70% 수준으로 줄였다. 한국타이어는 화물연대 소속이 아닌 화물차로 평소 수출 물량의 40∼50%를 항구로 보내고 나머지는 창고에 쌓아 두고 있다. 포스코, 현대제철 등 철강업계에서도 다음 주부터 생산량 조절 등 추가 조치 검토가 필요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정부는 6일 열리는 국무회의에서 탱크로리(유조차) 등 화물연대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의결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체 운송 수단 투입 등으로 중대 고비는 넘겼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항만 물동량도 회복세다.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이날 운송 거부 시작 직후인 지난달 28일 대비 204% 늘었다.
○ 정부 “업무 개시 불응 행정처분 돌입”
화물연대 파업이 계속되는 가운데 업무개시명령을 받은 시멘트 업종의 운송율이 올라가고 있다. 2일 인천의 한 시멘트공장에서 포장된 시멘트 제품을 트럭에 옮겨싣고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화물연대 파업이 계속되는 가운데 업무개시명령을 받은 시멘트 업종의 운송율이 올라가고 있다. 2일 인천의 한 시멘트공장에서 포장된 시멘트 제품을 트럭에 옮겨싣고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국토부는 5일 시멘트 화물차 기사가 업무에 복귀했는지 확인하기 위한 현장조사에 착수했다. 국토부 측은 “이날 조사한 8개사 대부분 업무에 복귀했다”고 했다.

이날 업무에 복귀해야 하는 화물차 기사는 업무개시명령서를 받은 455명이다. 4일 밤 12시를 기해 업무복귀 시한이 지난 이들이다. 국토부는 명령 불응이 확인되면 지자체에 30일 이하 운행 정지(1차 불응) 등을 요청하는 등 행정 처분 절차에도 돌입하기로 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날 화물연대에 대한 현장 조사를 이달 2일 이후 사흘 만에 다시 시도했지만 노조 반발에 부딪혀 무산됐다.

이날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은 “4일 이봉주 화물연대 위원장이 국토부 장관과의 대화를 주선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했다. 총파업 동력이 떨어지자 화물연대가 대화 재개를 시도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민노총이 6일 총파업을 선언했지만 현대제철 노조는 참가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은 총파업에 소수만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부산=김화영 기자 run@donga.com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