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서훈 구속에 ‘文 수사’로 공세수위 높여…“도둑이 제 발 저려”

입력 2022-12-04 14:52업데이트 2022-12-04 15: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진석 “사법부가 정의 바로세워”
당권주자들, “文 수사” 촉구
국민의힘은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의 피해자 고 이대준 씨를 자진 월북으로 몰아간 혐의로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된 것에 대해 “사법부가 정의를 바로 세웠다”며 타깃을 문재인 전 대통령으로 전환했다. 일부 당권주자들은 “‘최종 책임자’인 문 전 대통령을 수사하라”고 촉구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서 전 실장 구속 직후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사법부는 ‘도를 넘지 말라’는 문 전 대통령의 궁색한 협박, 서 전 실장의 너절한 설명을 인정하지 않았다”며 “사법부가 정의를 바로 세웠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이 1일 입장문에서 “도를 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히고, 서 전 실장이 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서 역대 최장인 10시간 동안 변론한 것을 빗댄 것. 정 위원장은 서 전 실장을 두고 “평양에서 김정은이 준 가짜 비핵화 약속어음을 들고 와서 미국을 상대로 5년 내내 ‘비핵화 평화쇼’를 펼친 사람”이라며 “문 전 대통령은 그런 사람을 대북 안보 사령탑으로 중용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자신을 ‘최종 책임자’라고 밝힌 문 전 대통령을 겨냥해 강도 높게 공격했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잊혀진 삶을 살겠다더니 도둑이 제 발 저리듯 좌불안석인 모양”이라며 “진실을 밝히는 여정에 도를 넘는 저항이 없길 바란다”고 직격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제 진실의 선 너머에는 단 한 사람, 문 전 대통령만 남게 됐다”며 “모든 사항을 보고 받고 최종 승인했다고 인정했으니 문 전 대통령 스스로 선을 넘어와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 뉴시스국민의힘 권성동 의원. 뉴시스
당권주자들은 연이어 문 전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공세를 퍼부으며 선명성 경쟁에 나섰다. 권성동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월북 조작 사건의 최종 책임자,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아무리 전직 대통령이라고 하더라도 대한민국의 법치는 너저분한 변명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은 ‘도’를 넘지 말라고 했다. 여기서 ‘도’라는 것은 (문 전 대통령 사저인) 양산으로 가는 길(道)”이라며 “대한민국 법치를 향해 자기 측근 모두를 처벌하더라도 자기 하나만은 예외라며 비굴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의원도 페이스북에 “범죄 앞에 성역은 있을 수 없다”며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도를 넘지 말라던 문 전 대통령은 이 사건의 최종 책임자가 자신이라고 스스로 밝혔는데, 도를 넘은 사람은 바로 문 전 대통령이라는 사실을 법원이 판정한 것”이라며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썼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