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금융사 신규채용 33%가 IT인력… 구인난에 인재 직접 육성도

입력 2022-06-10 03:00업데이트 2022-06-10 03: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IT인력 쟁탈전]
[Z세대가 이끄는 금융 빅뱅 ‘자이낸스’]〈5·끝〉‘개발자 모시기’ 경쟁 가속
정보기술(IT) 서버 개발자인 이모 씨(34)는 2년 넘게 다니던 빅테크(대형 기술기업)를 그만두고 지난달 대형 금융사로 이직했다. 이전 직장보다 연봉을 20% 넘게 올려준 데다 자유롭게 근무할 환경을 마련해 주겠다는 제안이 매력적이었다. 이 씨는 “전통 금융사는 IT 인력에 대한 처우가 떨어지고 조직 문화도 보수적이라고 들었는데 예상보다 파격적인 연봉과 업무 조건을 제시해 이직을 결심했다”고 했다. 그와 함께 일하는 팀원 8명 가운데 5명이 빅테크나 IT 회사에서 옮겨온 이들이다.

국내 금융권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하면서 IT 인재를 확보하려는 금융사들의 쟁탈전도 치열해지고 있다. 팬데믹 이후 ‘개발자 모시기’ 경쟁이 거세지자 디지털 인재를 외부에서 영입하는 데 그치지 않고 직접 키워서 쓰려는 움직임도 활발하다.
○ 4대 은행 신규 채용 15%가 IT 인력
9일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등 4대 은행이 2019∼2021년 신규 채용한 IT 인력은 982명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새로 뽑은 전체 임직원(6319명)의 15.5%를 차지한다. 특히 국민은행은 3년간 신규 채용 인원의 32.6%(382명)를 IT 인력으로 채웠다.

국민은행은 올해 4월부터 진행 중인 200여 명 규모의 신입 및 경력직 채용도 자본시장과 보훈 부문 특별채용을 제외하고 모두 IT 관련 직무로 뽑고 있다. 우리은행도 상반기(1∼6월) 신입 채용에서 삼성청년소프트웨어아카데미 교육생을 우대하는 등 IT 인력 확보에 중점을 두고 있다. Z세대의 등장과 팬데믹 여파로 디지털 전환 속도가 빨라지자 전통 금융사들의 채용도 경영관리직 중심에서 디지털 인재로 넘어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경쟁자인 인터넷전문은행이나 빅테크에 비해 전통 금융사의 디지털 인력은 여전히 부족한 편이다. 3월 말 4대 은행 전체 임직원 중 IT 인력이 차지하는 비중은 7.7%에 그친다. 반면 토스(52.0%) 카카오페이(50.1%), 네이버파이낸셜(48.7%) 등 주요 빅테크의 IT 인력은 50% 안팎에 이른다. 시중은행 부행장은 “은행들이 전산 시스템이나 애플리케이션 개발 등을 외주에 맡긴 탓”이라고 했다. 증권사 임원은 “금융권 IT 인력은 주 업무인 금융업을 지원하는 후선 조직이라는 인식이 커 개발자들이 금융사보다 게임, IT 회사를 더 선호한다”고 했다.
○ “금융, IT 모두 정통한 인재 절실”
이에 따라 실력 있는 IT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전문 스카우트를 두는 곳도 생겼다. 국민은행은 개발자 영입과 관련 채용 프로세스를 개발할 ‘ICT 리크루터’를 뽑고 있다.

개발자 구인난이 심해지자 디지털 인재를 자체적으로 육성하는 데도 힘을 쏟고 있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6월 KAIST와 손잡고 ‘디지털 워리어(Warrior·전사)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일반 직원 40명이 KAIST 본교에서 알고리즘, 소프트웨어공학 등 전산학부 전공 과목을 배운 뒤 현재 디지털 관련 부서에 배치됐다. 올 1월부터는 2기로 선발된 20명이 KAIST에서 교육받고 있다. 2기 모집 당시 경쟁률이 7 대 1일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우리은행의 IT 부문 신입 행원 50여 명도 서울대 경영학석사(MBA) 과정에서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혁신기술을 배운 뒤 7월 정기 인사에서 관련 부서로 배치될 예정이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8월부터 일반 직원들이 다양한 업무에 활용될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술을 직접 개발할 수 있도록 개발자 교육을 하고 있다.

강민국 의원은 “디지털 금융이 거스를 수 없는 추세인 만큼 금융과 IT 분야에 모두 정통한 인재를 양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과 교수는 “디지털 경쟁력은 생존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에 금융권의 IT 인재 확보전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이상환 기자 payback@donga.com
신지환 기자 jhshin9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