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삼성SDS, 아마존 손잡고 클라우드 강화

입력 2022-02-18 03:00업데이트 2022-02-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AWS 주도 글로벌 네트워크 참여
관리-소프트웨어 사업 본격 진출
삼성SDS가 미국 아마존과 손잡고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삼성SDS는 아마존의 클라우드 서비스 부문인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전략적 상호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를 통해 AWS가 주도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네트워크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 네트워크에는 미국 버라이즌, 일본 NEC 등의 글로벌 기업이 함께하고 있으며, 한국에선 삼성SDS가 유일하다. AWS는 네트워크에 참여한 기업들에만 높은 수준의 기술, 마케팅 지원 등을 한다.

삼성SDS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기업의 클라우드 관리 사업(MSP)을 강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기업 내 전사적자원관리(ERP)나 유통망관리(SCM) 등의 소프트웨어를 직접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삼성SDS는 이미 지난해 1월부터 AWS와 함께 제조, 화학 등 여러 업종의 기업을 대상으로 한 클라우드 전환 사업을 추진해왔다. 클라우드 전환은 설비 형태의 서버에서 데이터를 관리하는 것을 가상의 시스템으로 옮기는 사업을 의미한다.

삼성SDS는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위해 최근 관련 사업 조직을 4500명이 근무하는 ‘클라우드서비스사업부’ 등으로 통합했다. 신설 조직인 ‘클라우드 기술허브’에선 4000여 명의 전문가 육성을 위해 실무 중심의 교육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지민구 기자 waru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