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접수한 BTS, 그래미만 남았다

입력 2021-11-23 03:00업데이트 2021-11-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올해의 아티스트’ 등 3개부문 수상
‘My Universe’로 분위기 달구고, ‘Butter’로 시상식 피날레 장식
내년 1월 그래미상 후보 발표 임박… ‘올해의 레코드’ 등 지명 유력
방탄소년단이 21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제49회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피날레 무대에서 ‘Butter’를 열창하고 있다. 왓챠 제공
4년간의 숨 가쁜 등정이었다. 경사는 가팔랐지만 마침내 정상에 다다랐다.

방탄소년단의 올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올해의 아티스트’ 수상은 미국 본격 진출 불과 4년 만에 이뤄낸 쾌거다. 이들의 팝 본토 상륙은 2017년 시작됐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 아시아 가수 최초로 출연해 ‘DNA’로 축하 무대를 꾸미며 미국의 안방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팬덤인 아미를 기반으로 성장해 온 아시아 가수인 방탄소년단의 입장에서 당시로서는 미국 주류 팝계를 과연 어디까지 파고들지가 미지수였다. 당시 방탄소년단의 현지 매니지먼트를 총괄한 이샤이 개짓 인터트와인 뮤직 대표이사는 9월 본보와 한 인터뷰에서 “업계 관계자들에게 방탄소년단의 소셜 신드롬을 두 눈으로 목격하게 해주기 위해 초청할 수 있는 모든 기자와 관계자를 (2017년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 초대했다”고 돌아봤다.

방탄소년단은 그날 이후 미국의 주요 시상식과 차트에 안착했다. 같은 시상식에서 이듬해부터 ‘페이버릿 소셜 아티스트’를 3연패했다. 2019년에는 ‘올해의 투어’를 비롯해 3관왕에, 지난해 ‘페이버릿 듀오·그룹(팝·록 부문)’ 등 2관왕에 올랐다. 위상이 비슷한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도 2017년 처음 등장해 4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를 받았다. 올해(5월)는 톱 듀오·그룹, 톱 셀링 송(‘Dynamite’) 등 4관왕에 올랐다.

이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올해의 아티스트’ 수상은 방탄소년단이 만드는 파죽지세의 또 다른 상향 변곡점으로 보인다. 빌보드 싱글차트에서 10주간 정상을 지키며 올해 최장 기간 1위를 차지한 ‘Butter’의 힘이 주효했다.

방탄소년단은 심지어 올해 시상식의 사실상 주빈이었다. 행사의 나침반이 줄곧 방탄소년단을 가리켰다. 두 번의 축하 무대와 세 번의 수상(페이버릿 듀오·그룹, 페이버릿 팝 송 포함)이 모두 전파를 타며 출연 분량이 진행자인 래퍼 카디 비 못잖게 많을 정도. 시상식 초반, 방탄소년단은 영국 대표 록 그룹 콜드플레이와 함께 나와 협업 곡 ‘My Universe’를 열창하며 식장 분위기를 예열했다. 콜드플레이는 이 곡으로 13년 만에 빌보드 싱글차트 1위에 오르고 6년 만에 이 시상식에 참여하게 됐다.

피날레도 방탄소년단의 몫이었다. 카디 비가 “이분들 또 나오나요. 돈이라도 쓴 건가요”라며 너스레를 떨 정도. 카디 비는 결국 ‘Butter’라 쓰인 노란 스크린을 배경으로 끝인사를 전하며 시상식 전체의 마지막 장면을 장식했다.

후반부에 배치한 남성 아이돌 그룹 특별 공연도 의미심장했다. 보스턴 출신의 두 그룹, 뉴 에디션과 뉴 키즈 온 더 블록이 ‘보스턴의 대결’이란 제목으로 장시간 합동 무대를 꾸몄다. 무대를 보며 객석에서 춤추는 방탄소년단을 카메라가 수시로 비췄다. ‘Butter’ 무대 때는 뉴 키즈 온 더 블록 멤버들이 흥겨워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미국 시상식 레이스에서 방탄소년단 앞에 남은 고지는 이제 세계 팝 시장의 에베레스트 격인 그래미뿐이다. 미국 리코딩예술과학아카데미는 내년 그래미 어워즈(1월 31일) 후보를 23일(현지 시간) 발표한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최우수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올랐지만 트로피는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Rain on Me’)가 가져갔다. 이번엔 ‘Butter’의 강세로 본상인 올해의 레코드나 올해의 노래 부문 후보 지명이 유력한 상황이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