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대세력 맞서 협력강화”… 김정은, 시진핑에 친서

최지선 기자 입력 2021-07-12 03:00수정 2021-07-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北中 우호조약 60주년 맞아 교환
習, 美 비난없이 “전략적 소통강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중 우호협조 및 상호원조조약(북-중 우호조약) 60주년을 맞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보낸 친서에서 미국을 겨냥한 “적대세력”을 언급하면서 북-중 밀착 의지를 나타냈다.

11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시 주석에게 “조약은 적대세력들의 방해 책동이 보다 악랄해지고 있는 오늘 두 나라의 사회주의 위업을 수호하고 추동하며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 데서 더욱 강한 생활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중(북-중) 친선협조 관계를 새로운 시대적 요구와 두 나라 인민의 염원에 맞게 끊임없이 강화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도 이날 홈페이지에 “조중 두 나라는 적대세력들의 강권과 발악적 책동을 물리치며 휘황한 미래를 향해 매진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시 주석은 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서 미국을 비난하는 내용 없이 “전략적 의사소통을 강화해 중조관계의 전진 방향을 잘 틀어쥐고 두 나라의 친선 협조 관계를 끊임없이 새로운 단계로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북-중우호조약은 1961년 7월 11일 김일성 주석과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가 베이징에서 체결했다. 한 나라가 침공을 당하면 다른 나라가 즉각 참전하도록 한 ‘군사 자동개입’ 조항이 포함돼 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적대세력#김정은#시진핑#우호조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