非수도권도 확산, 열흘새 확진 3배로

조건희 기자 , 제주=임재영 기자 , 대전=이기진 기자 , 김소영 기자 , 김해=최창환, 광주=이형주 기자 입력 2021-07-12 03:00수정 2021-07-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차 유행, 전국으로 번질 조짐
수도권만 거리두기 4단계로 상향… 휴가철-여름방학 ‘풍선효과’ 우려
수도권 델타변이 검출, 알파의 2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이 비수도권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유흥업소, 어린이집 등 다양한 장소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전국적 대유행이 시간문제라는 우려까지 나온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324명. 사흘 연속 1300명을 넘었다. 서울 등 수도권 확진자가 여전히 982명으로 많다. 비수도권 확진자도 330명이 나왔다. 1일 112명이었는데 열흘 만에 3배 가까이로 늘었다. 비수도권에서 3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온 건 3차 유행 때인 1월 4일(300명) 이후 188일 만이다.


방역당국은 비수도권 확진자 증가에 수도권 유행이 관련된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의 경우 이달 발생한 확진자 중 42.1%가 수도권 등 다른 지역 거주자였다. 이에 따라 제주와 충남은 12일부터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올린다. 앞서 부산 대전은 8일 2단계로 올렸다. 모두 휴가철 여행객이 몰리거나 수도권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곳이다. 하지만 이 정도 조치로 방역의 둑을 지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수도권의 경우 12일부터 거리 두기 4단계가 적용된다. 오후 6시 이후에는 3명 이상 모일 수 없다. 수도권에서 방역이 헐거운 비수도권으로 대거 이동하는 ‘풍선효과’가 우려된다.

전파력이 강한 인도발 ‘델타 변이’의 확산 속도는 예상보다 훨씬 빠르다. 방대본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의 3분의 1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다. 특히 지난주 수도권에서는 델타 변이가 알파 변이보다 2배 넘게 나왔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전국적 유행을 막으려면 비수도권의 거리 두기도 최소한 2단계나 3단계로 상향해야 한다. 확진자 기준을 채울 때까지 기다렸다간 수도권처럼 때를 놓칠 수 있다”고 말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현재 유행 급증세를 정부가 충분히 예측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 방역적 긴장감 유지를 위한 메시지 소통에 부족한 점이 있었다”며 책임을 인정했다.

주요기사
제주-부산-대전 확진자 급증… 휴가철 ‘수도권發 풍선효과’ 비상

어제 비수도권 환자 330명 발생… 300명 넘긴건 1월4일 이후 처음
김해 유흥주점發 43명 확진… 울산 어린이집 감염 40명으로 늘어
소규모 산발 감염에 역학조사 한계… “선제적 거리두기 상향” 목소리도


11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을 뺀 비수도권 환자는 330명이다. 이는 전체 코로나19 환자 1324명의 24.9%다. 불과 4일 전인 7일 0시까지만 해도 비수도권 환자는 185명, 비중은 15.3%에 그쳤다. 비수도권의 유행 속도가 가팔라지고 있다.

최근 비수도권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 양상은 수도권 유행 초기와 판박이다. 요양병원 등 특정 장소가 아니라 일상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터져 나오고 있다. 제주 부산 대전 등이 잇따라 거리 두기 단계를 올리고 있지만 여름 휴가철 수도권 주민들의 접촉을 막지 못한다면 비수도권의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 수도권 빼닮은 ‘소규모 일상 감염’

비수도권 가운데 확진자 증가 폭이 가팔랐던 곳은 영남과 충청, 제주 등이다. 이들 지역은 공통적으로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감염이 나타났다.

경남 김해시의 한 유흥주점에서는 8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11일까지 43명이 감염됐다. 방역당국은 외국인 종업원들이 숙소에서 집단생활을 하면서 여러 업소에서 일해 확산이 빨랐던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의 주점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 규모는 이날까지 21명으로 집계됐다. 대구 중구의 주점을 중심으로 한 확진자도 총 29명으로 늘었다. 울산 동구 어린이집 집단 감염 역시 확진자가 40명까지 증가했다.

이달 들어 비수도권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 중에는 지난해 1차나 2차 유행처럼 특정 집단 및 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100명 넘게 속출한 ‘대형 감염’이 전무하다. 오히려 이번 수도권 유행의 ‘출발신호’가 된 서울 마포구 주점 관련 집단 감염처럼 일상적인 공간이 집단감염의 온상이 되고 있다.

소규모 산발 감염이 이어지면서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역량은 한계에 부닥치고 있다. 최근 2주간 발생한 확진자 가운데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확인되지 않은 이들은 3981명(30.7%)으로 집계됐다. 당국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지난해 4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 제주 등 거리 두기 격상… “아직 미흡”

비수도권의 대규모 확산을 막기 위해 7월 한 달 수도권뿐 아니라 비수도권의 거리 두기 단계를 상향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비수도권 가운데 부산 대전은 8일부터 거리 두기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올렸고 제주 충남은 12일부터 2단계로 올린다. 이미 제주는 최근 일주일(5∼11일) 일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가 15.4명으로 이미 3단계 기준(13명 이상)을 넘었다. 울산은 일주일 평균 확진자가 거리 두기 2단계 기준을 채웠지만 1단계만 적용 중이다. 수도권과 달리 비수도권은 여전히 소극적인 방역 대응을 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한 박자 빠른 대응으로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할 수 있도록 자치단체장이 책임지고 선제적 대응에 나서 달라”고 주문했다.

수도권 주민들이 휴가나 모임 등의 이유로 비수도권을 찾는 것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광주에서는 9∼11일 감염자 48명 중 20명(41.7%)이 다른 지역에서 온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다른 지역을 방문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강남구의 주점에 다녀온 광주의 20대가 코로나19에 확진되기도 했다. 광주시는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에 다녀온 시민들에게 코로나19 증상이 없어도 즉시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제주에서도 주민 A 씨가 제주를 방문한 서울 거주자에게서 9일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A 씨의 가족 역시 10일 확진됐다.

본격 휴가철이 시작되면 이런 일이 더욱 잦아질 수밖에 없다. 상대적으로 수도권에 가까운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은 주말인 10, 11일 이틀 동안 관광객 14만 명이 찾았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풍선효과’를 막기 위해 비수도권의 거리 두기 단계 격상을 신속히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제주=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대전=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김소영 기자 ksy@donga.com
김해=최창환 /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코로나19#4차 유행#델타 변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