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결의 추진”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7-09 03:00수정 2021-07-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콩SCMP “反中매체 폐간 등 자유 억압 조치에 항의 표시”
람 행정장관 등 제재도 촉구할듯
유럽 의회가 중국이 홍콩의 반중 매체 핑궈일보를 사실상 강제 폐간시키고 홍콩 탄압을 강화하고 있다며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겨울올림픽을 보이콧하고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홍콩 수뇌부를 제재하자는 결의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8일 보도했다. 법적 구속력이 없어 결의안이 통과돼도 각국이 개별적으로 올림픽에 참가할 수는 있으나 중국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결의안 초안은 “홍콩의 인권 상황이 극도로 악화됐고 언론 자유를 비롯한 사회 전반의 자치가 침해됐다”며 유럽연합(EU) 수뇌부가 베이징 올림픽 초청을 거절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람 장관을 비롯해 존 리 홍콩 정무부총리, 샤바오룽(夏寶龍)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 주임, 뤄후이닝(駱惠寧) 홍콩 주재 중앙정부 연락판공실 주임 등 중국과 홍콩 수뇌부에 대한 제재를 촉구했다. 유럽의회는 조만간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며 압도적인 찬성으로 가결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결의안은 EU가 홍콩 민주 활동가들의 유럽 이주를 허용하고, 홍콩을 전담할 특사를 임명해 유엔에 보내야 한다고도 적시했다. 결의안을 주도한 독일 사민당은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핵심”이라며 중국을 규탄했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주요기사

#유럽의회#중국#홍콩탄압#베이징올림픽 보이콧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