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저소득층 금융위기 극복 지원 업무협약

장영훈 기자 입력 2021-04-13 03:00수정 2021-04-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시와 DGB금융지주,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대구지부가 12일 저소득층의 금융위기 극복을 지원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자활센터 참가자 가운데 자산 관리 교육 또는 일대일 맞춤형 상담을 원하는 대상을 선발해 지원한다는 게 핵심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고용이 불안하고 불법 사채 및 채무 문제 등으로 위기에 놓인 금융 취약계층이 도움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자세한 내용은 대구시 복지정책과로 문의하면 된다. 대구시 관계자는 “신용 및 금융 문제로 고민하고 있는 저소득층이 혜택을 얻을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 지역의 위기 가정이 사회 및 경제적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여러 기관과 다양한 협력 체제를 구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주요기사

#대구시#저소득층 지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