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노인돌봄전달체계 개편 시범사업 착수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4-06 09:28수정 2021-04-06 09: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노인돌봄전달체계 개편 시범사업’에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노인돌봄전달체계 개편 시범사업은 저소득층 어르신 대상 ▲보건의료(ICT 방문진료 등) ▲요양(수시방문형 재가서비스 등) ▲주거지원(주택개조 등) ▲생활지원(이동 등) 등 다양한 분야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업대상 지역은 경기 화성시와 강원 춘천시다. 행정안전부 및 보건복지부, 건강보험공단, 지자체 등과 협업한다. 해당 지역 내 권역별 통합돌봄본부를 설치하고 LH 주거지원전문관, 지자체 보건 및 복지 담당자 등이 상주하며 업무를 수행한다.

고령자 맞춤형 주택 개조 사업은 총 210가구를 대상으로 한다. 지자체 예산을 활용해 가구당 400만 원 규모의 수선급여 방식으로 추진된다. 단순 개보수 외에도 낙상 예방을 위한 미끄럼 방지 장치 및 안전 손잡이를 설치하고, 보행에 장애가 되는 문턱도 제거한다.

주요기사
또 돌봄 대상 저소득 어르신에게는 어르신 맞춤형 임대주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주택 물색 등이 필요한 경우에는 상담 등 정보도 지원한다.

서창원 LH 주거복지본부장은 “기존 돌봄서비스 등이 요양병원과 시설 중심이었다면 이번 시범사업은 기존 거주 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된다”며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이 양질의 주거환경과 함께 쾌적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