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카페서 맹견에 물린 알바생… “사장이 수술비 주겠다더니 말바꿔”

안성=이경진 기자 입력 2021-04-06 03:00수정 2021-04-06 08: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도고 아르헨티노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경기 안성시의 한 애견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여직원이 카페 주인의 맹견에게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자신을 애견카페 개물림 사고 피해자라고 밝힌 A 씨는 인스타그램에 “2월 7일 오전 9시 반경 애견카페에 출근한 뒤 3일째 되던 날 개물림 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견종은 ‘도고아르헨티노’로 키가 60∼70cm, 몸무게가 40∼45kg에 이르는 대표적인 맹견이다.

폐쇄회로(CC)TV 확인결과 A 씨는 사람 없는 애견카페에서 6, 7분가량 맹견에게 다리 등을 물린 채 끌려 다녔다. A 씨는 이 사고로 왼쪽 다리의 살과 근육이 파열돼 뼈가 드러났고 오른팔 살과 근육이 찢어졌다. A 씨는 “사장이 수술비 전액을 지원해줄 테니 걱정하지 말라고 했지만 지금은 산재 처리를 하겠다며 비급여 수술비는 못 주겠다고 한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같은 날 애견카페의 또 다른 전 직원도 A 씨의 사고가 있기 2주 전에 동일한 개에게 물렸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 사건이 온라인 등에서 논란이 되자 애견카페 사장은 “개는 안락사시켰다”며 “비급여 수술비 등에 대한 치료비도 치료가 끝난 뒤에 보상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안성=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애견카페#맹견에 물린 알바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