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도 대책회의… 삼성 ‘백악관 초청장’ 깊어가는 고민

김현수 기자 입력 2021-04-05 03:00수정 2021-04-05 1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 반도체 대규모 투자요구 전망
추가투자 요청하는 中도 의식하고, 일자리 부족 국내상황도 고려해야
“李부회장 부재라 더 고민 깊을 듯”
“누가 어떤 형식으로 참석해야 할지, 미국이 내줄 숙제(미국 내 투자)는 어떻게 풀어야 할지….”

미국 백악관의 반도체 긴급대책회의 초청장을 받아든 삼성전자가 고민에 빠졌다.

4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 내부에선 주말에도 백악관 초청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회의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1일(현지 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미 국가안보·경제 담당 보좌관 주재로 12일 삼성전자, 제너럴모터스(GM) 등과 함께 반도체 부족에 대비하는 긴급 대책회의를 연다고 보도했다. 중국도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반도체 협력 강화를 요구해 고민의 무게가 깊어지는 상황이다.

한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 경영진도 지난주 외신 보도를 보고 백악관 초청 사실을 처음 파악했다. 이후 초청장 공문이 확인됐고, 주말에도 대책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초청장 확인이 늦어진 만큼 삼성 측은 화상 참여가 가능한지 등 회의의 형식과 내용을 파악하는 상태다. 참석자도 결론 내지 못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 중이라 김기남 반도체(DS)사업부문 대표(부회장)나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참석자로 거론되고 있다.

가장 큰 고민은 미 정부가 내줄 숙제에 대한 답이다. 결국 대규모 투자를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삼성은 미국 텍사스, 뉴욕, 애리조나주와 170억 달러(약 19조 원) 규모의 파운드리 투자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한 상태다.

최대 수출처로 알려진 중국 정부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삼성전자는 중국 시안에 낸드플래시 공장을 운영 중인데, 중국 정부에서 최근까지도 추가 투자를 요청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 시간) 중국 푸젠성 샤먼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중국 측은 반도체, 5세대(5G) 이동통신 협력을 요구했다.

삼성은 우리 정부의 기류도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재계 관계자는 국내 일자리 부족이 심각한 상태에서 해외에 대규모 투자를 약속하는 것은 우리 정부에 눈치가 보일 수 있다”며 “이 부회장이 구속 중인 상황이라 삼성의 고민이 깊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삼성#반도체#백악관초청#삼성대책회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