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기 방판업체 58명 무더기 확진… 강화도 폐교서 합숙생활

인천=차준호 기자 , 대전=이기진 기자 , 이지윤 기자 입력 2021-03-29 03:00수정 2021-03-29 04: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년째 폐교 무단점거해 사용… 당국, 특정종교와 연관성 정밀조사
광주 동전노래방 누적 확진자 16명… 대전 횟집-주점 관련 감염 잇달아
부산 유흥업소發 확진 47명 추가… 신규 확진, 500명 안팎으로 증가세
방호복 입은 확진자 이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이송을 거부하던 정수기 방문판매업체 관계자들이 27일 인천 강화군 길상면의 한 폐교에서 방호복을 입은 채 걸어 나오고 있다. 인천=뉴시스
인천 강화군의 한 폐교에서 합숙생활을 해오던 정수기 방문판매업체 종사자들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전국의 노래방, 주점, 유흥업소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강화군은 길상면의 한 폐교에서 합숙생활을 해 온 정수기 방문판매업체 종사자 65명 가운데 58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합숙생활을 했던 10명 중 9명꼴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다. 나머지 6명은 음성, 1명은 검체 검사를 진행 중이다. 확진자들의 주소지는 서울이 25명, 경기 15명, 인천 15명, 광주 1명, 강원 1명, 경북 1명 등이다.

방역당국은 이 정수기 업체가 특정 종교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밀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정수기 방문판매업체 종사자 65명 가운데 42명은 폐교에서 집단생활을 했고 6명은 200m 떨어진 인근 상가 건물을 개조한 숙소에서 생활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수기 업체 측은 이 폐교를 6년째 무단 점거해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화교육지원청은 군내 한 초등학교를 폐교한 이후 2002년 한 관광수련원과 대부계약을 맺은 뒤 2012년 계약을 종료했다. 3년 뒤인 2015년 해오름국제교육문화원이라는 단체가 이 폐교를 무단으로 점거한 채 현재까지 사용해왔다. 이 단체가 문제의 정수기 방문판매업체를 운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강화교육지원청은 2017년 해당 단체가 무단 점거하던 폐교를 비우기 위해 강제집행을 시도했지만 단체 관계자들이 강하게 저항해 무산됐다. 인근 주민들은 “폐교 안에서 찬송가 비슷한 노래가 흘러나와 사이비 종교단체인 것으로 생각했다”며 “강제집행 시도 이후에 주변에 높은 철조망이 둘러쳐져 접근이 쉽지 않다”고 전했다.

서강대 “출입 통제” 서울 마포구 서강대 기숙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29일 오후 5시까지 학생들의 학교 출입을 전면 통제한다는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방역당국은 강화군과 서울 관악구에서 각각 업체 관계자 2, 3명이 처음 확진된 뒤 동선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합숙생활을 해 온 사실을 확인했다. 강화군은 확진자 중 3명이 동선과 관련해 허위 진술을 하는 등 역학조사를 방해했다고 보고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광주에서는 동구 동전노래방에서 22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누적 확진자가 16명으로 늘었다. 28일 시에 따르면 동전노래방 지역별 확진자는 광주 10명, 전남 3명, 전북 2명, 경기 연천군 1명이었다. 확진자는 대부분 20대였고 대학생이 많았다.

대전 서구의 한 횟집과 인근 주점 방문자를 중심으로도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했다. 시에 따르면 26일 확진된 20대 남성은 둔산동 주점 술집 종업원으로 19일 인근 횟집을 방문했다. 이후 횟집과 술집 방문자, 술집 종업원 등과 접촉한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남 아산의 한 병설유치원에서도 원생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병설유치원 교사와 접촉한 원생 4명이 26일, 1명이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교사는 25일 서울 관악구 확진자와 접촉했다.

부산에서는 유흥업소 관련 신규 확진자가 급격히 늘었다. 28일 부산시에 따르면 전날 56명을 포함해 주말 동안 총 96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 중 유흥업소와 관련된 확진자는 종사자와 이용자 등 47명이다. 시 보건당국 관계자는 “지금까지 확진된 유흥업소 종사자는 24명이며 이들은 동구, 중구, 서구, 영도구 등을 중심으로 여러 업소를 옮겨 다니며 일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3차 유행이 4개월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들어 확진자 증가세가 뚜렷해지는 양상이다. 이달 중순만 해도 하루 400명 안팎이던 신규 확진자는 조금씩 늘어나면서 주말 사흘간 500명 안팎까지 올라왔다. 특히 2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505명으로, 36일 만에 500명을 넘었다. 휴일 영향으로 검사 수가 절반가량 줄었는데도 28일 신규 확진자는 482명이 나왔다.

인천=차준호 run-juno@donga.com / 대전=이기진 / 이지윤 기자
#정수기#방판업체#강화도#폐교#확진#코로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