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사 내부 매뉴얼’이 5만 부 넘게 팔린 까닭은?

이호재 기자 입력 2021-02-23 03:00수정 2021-02-23 10: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열린책들서 펴낸 ‘편집 실무서’ 독립출판 열풍에 판매율 증가
전자책 시장 활성화도 한몫
틀리기 쉬운 외래어 표기법부터 저작권 유의사항까지 상세히 기록
작가 지망생-번역자 사이서 인기
크게보기2008년부터 출간된 ‘열린책들 편집 매뉴얼’ 표지들. 출판사 편집자들의 필독서에서 시작한 이 책은 작가 지망생들의 교본으로 각광받고 있다. 열린책들 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올해도 ‘열린책들 편집 매뉴얼’ 출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대체 언제 살 수 있나요?”

지난달 출판사 열린책들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이 같은 문의가 수차례 왔다. 이 출판사가 보통 매년 초에 펴내는 ‘열린책들 편집 매뉴얼’을 기다리는 독자들이 책이 나오기 전부터 출간 시기를 물었던 것. 김하늬 열린책들 홍보팀 과장은 “2018년 버전을 샀지만 2021년 버전을 또 사고 싶다며 연락한 독자도 있다”고 했다.

책 편집에 대한 기초지식을 담은 교본인 ‘열린책들 편집 매뉴얼’(열린책들)이 책 마니아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버전은 20일 출간 직후 이틀 만에 2000부가 팔렸다. 출판인들을 상대로 펴내는 전문 서적임을 고려하면 호응이 높은 편이다.

이 책은 2005년 열린책들 내부용으로 처음 20부만 제작됐다. 신입 편집자들을 교육하고, 내부 편집 원칙을 정하는 데 사용됐다. 곧 책 구성이 탄탄하다는 입소문이 퍼졌고 2008년부터 외부용으로 펴내기 시작했다. 책은 올해까지 13권이 출간됐다. 새로 담을 내용이 적어 출간하지 않은 2016년만 제외하곤 매해 책이 나왔다. 누적 판매량은 5만 부가 넘는다.

주요기사
2008년 초판엔 ‘한글 맞춤법’ ‘외래어 표기법’ ‘저작권 계약 방법’ 등 기초 지식이 담겼다. 이후 개정을 거듭하며 ‘도서 정가제’ ‘도서 구입비 소득공제’ 등 출판계와 관련된 여러 정보를 새로 담았다. 2019년 버전엔 출판 계약서 예시에서 ‘갑’과 ‘을’이라는 표현 대신 ‘저작 재산권자’나 ‘출판권자’라는 표현을 쓰며 사회적 변화도 반영했다.

책이 꾸준히 사랑받는 건 출판 실무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틀리기 쉬운 외래어 표기법, 저작권 유의사항을 참고하기 위해 저자, 번역자들도 책을 사 읽는다. 1986년 러시아 문학 전문출판사로 시작한 열린책들의 러시아어 표기법을 참고하기 위해 책을 구입하는 러시아문학 마니아도 있다. 내용이 풍부하고 가격은 저렴한 것도 인기 요인이다. 456페이지나 되는 2021년 버전은 7800원으로, 일반 서점에서 손쉽게 살 수 있다.

최근 달라진 출판문화도 이 책에 대한 수요를 더욱 키우고 있다. 먼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텀블벅, 카카오 브런치 등을 통해 불고 있는 독립출판 열풍의 영향이 크다. 김새봄 한국작은출판문화연구소장은 “독립출판을 시작하는 이들은 대부분 온라인이나 작은 책방이 진행하는 소규모 수업에서 정보를 얻을 수밖에 없다”며 “제대로 공부하지 않으면 저작권 분쟁에 휘말리는 경우도 있는 만큼 정확한 정보를 얻기 위해 이 책을 찾는 것 같다”고 했다.

전자책 시장이 커지고 있는 것도 또 하나의 이유다. 종이책이 아니라 전자책으로 책을 펴내는 시대가 되면서 작가 지망생들이 더 쉽게 책을 낼 수 있는 상황이라는 것. 이를 고려해 올해 버전엔 전자책 제작 팁을 새로 담았다. 김미정 열린책들 편집부 기획편집팀 차장은 “1인 출판인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책을 매년 업데이트하고 있다”고 했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매뉴얼#편집 실무서#외래어 표기법#저작권 유의사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