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고 감수하고… 메시 ‘마라도나 추모’ 골 세리머니

유재영 기자 , 신아형 기자 입력 2020-12-01 03:00수정 2020-12-01 0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득점후 상의 벗고 하늘로 두팔 뻗어 존경했던 대선배 향한 마음 전달
속엔 마라도나와 자신이 뛰었던 아르헨 클럽 뉴얼스 유니폼 착용
경찰, 마라도나 집도의 과실 수사
리오넬 메시(왼쪽)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사진. 메시는 지난달 29일 골을 넣은 뒤 디에고 마라도나(오른쪽)도, 자신도 뛰었던 뉴얼스 올드보이스 유니폼을 입고 추모 세리머니를 했다. 사진 출처 리오넬 메시 인스타그램
“영원히 만나요. 디에고.”

‘축구 천재’ 리오넬 메시(33·바르셀로나)가 지난달 25일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난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를 위해 옐로카드를 무릅쓰고 추모 세리머니를 했다.

메시는 지난달 29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노우에서 열린 오사수나와의 프리메라리가 11라운드 경기에서 3-0으로 앞선 후반 28분 팀의 마지막 4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동료들과 모여 기쁨을 나눈 메시는 이내 혼자 걷다 유니폼 상의를 벗었다. 그리고 또 다른 상의를 입은 채 자신의 손에 입을 맞춘 뒤 두 손을 하늘로 뻗었다. 하늘에 있는 마라도나를 향한 몸짓이었다. 골 세리머니 때 탈의를 하면 경고를 받는다는 것을 알았지만 개의치 않았다.

등번호 10번이 새겨진 상의는 아르헨티나 리그 클럽인 뉴얼스 올드보이스의 유니폼이었다. 메시는 1994년 이 클럽의 유스팀으로 입단해 본격적으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아울러 마라도나가 1993년부터 1994년까지 선수 후반기를 보낸 팀이기도 하다. 메시는 뉴얼스 유소년팀에서 실력을 다진 뒤 2000년 바르셀로나로 이적했다. 메시는 경기 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뉴얼스 유니폼을 입은 자신과 과거 마라도나의 사진을 합성해 올리며 여운 깊은 인사말을 남겼다.

주요기사
메시가 마라도나 생전에 함께했던 모습. 사진 출처 리오넬 메시 인스타그램
시대를 달리하지만 아르헨티나가 낳은 두 축구 천재의 인연은 각별하다. 생전에 메시와 같은 10번을 달았던 마라도나는 왼발잡이에 재능까지 빼닮은 메시를 자신의 ‘아바타’로 꼽는 데 주저함이 없었다. 메시도 ‘제2의 마라도나’로 불리는 것을 영광스러워했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는 아르헨티나 대표팀 감독과 선수로 함께하기도 했다. 메시는 A매치 142경기에서 71골을 기록했다. 마라도나(91경기 34골)보다 많이 출전해 더 많은 골을 넣었다. 하지만 마라도나가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반면 메시는 4차례 월드컵에서 무관에 그친 아쉬움이 있다.

한편 마라도나의 사망 원인을 두고 논란이 이는 가운데 경찰이 고인을 수술했던 의사인 레오폴도 루케(39)를 과실치사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마라도나는 지난달 3일 루케의 집도하에 수술을 받고 8일 만에 퇴원했지만 돌연 숨졌다. 루케는 기자회견을 열어 “고인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다. 퇴원 후 재활원에 갈 것을 권유했지만 그가 거부했다. 나는 책임이 없다”며 눈물을 보였다.

유재영 elegan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신아형 기자
#리오넬 메시#디에고 마라도나 추모 세리머니#뉴얼스 올드보이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