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 안내견 출입 막고 고함친 롯데마트

황태호 기자 입력 2020-12-01 03:00수정 2020-12-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논란커지자 “배려 못해 잘못” 사과

서울 시내의 한 대형마트에서 직원이 훈련 중인 시각장애인 안내견(사진)의 출입을 거부하면서 논란이 일자 마트 측이 공식 사과하는 일이 발생했다.

3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전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한 직원이 훈련 중인 시각장애인 안내견과 자원봉사자(퍼피워커)에게 “장애인도 아니면서 강아지를 데리고 오면 어떡하냐”며 언성을 높였다. 강아지는 ‘안내견 공부 중입니다’라고 쓴 주황색 조끼를 입고 있었다. 장애인복지법에 따르면 시각장애인 안내견 표지를 붙인 보조견을 동반한 장애인이나 자원봉사자의 출입을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하면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롯데마트는 논란이 일자 이날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피워커와 동반 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 숙여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주요기사

#시각장애인 안내견#롯데마트 출입 거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