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고성 농가 계란서 살충제… “전량 회수-폐기”

세종=구특교 기자 입력 2020-11-28 03:00수정 2020-11-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농림축산식품부는 경남 고성군 소재 농가에서 생산한 계란(사진)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비펜트린이 검출돼 전량 회수·폐기한다고 27일 밝혔다.

비펜트린은 해충 방제용으로 축사 외부 등에서 사용하는 동물용의약외품이다. 2017년 ‘살충제 계란’ 파동을 일으켰던 약품이다. 이번에 검출된 비펜트린은 kg당 0.04mg으로 기준치인 0.01mg을 4배 초과했다. 해당 농가가 오남용해 계란에서 검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가가 보관 중이거나 유통 중인 부적합 계란을 전량 회수·폐기하고 추적조사를 통해 유통된 물량을 회수하고 있다. 또 해당 농가에 출하를 중지토록 하고, 잔류위반농가로 지정해 6회 연속 검사를 하고 전문 방제업체를 통해 소독을 실시 중이다. 부적합 원인 조사를 실시해 위반 사항을 확인 시 고발 또는 과태료 등 제재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부적합 계란의 난각코드는 ‘W9P1E’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부적합 농가 계란을 구매한 소비자는 구입처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세종=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살충제 계란#w9p1e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