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누구, 여긴 어디?[고양이 눈]

최혁중 기자 입력 2020-11-26 03:00수정 2020-11-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따뜻한 히터 바람이 나를 감싸네∼. 손님도 없는데 비둘기나 들어왔다고 나무라지 마세요. 아몬드를 노린 건 아니에요. 날씨가 추워서 저도 모르게 홀린 듯 들어왔어요.

―서울 중구 명동에서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