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임상시험 끝낸 화이자 “예방효과 95%” 최종 결론

조유라 기자 , 조종엽 기자 입력 2020-11-19 03:00수정 2020-11-19 07: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연령-인종 상관없이 효과 일관적
피로감外 안전문제 안 나타나… 美 FDA에 수일내 승인신청
전용컨테이너로 초저온 보관 해결”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3차 임상시험 최종 결과에서 95%의 예방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을 모두 마친 것은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처음이다. 두 회사는 이를 바탕으로 수일 안에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승인 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CNN 등에 따르면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18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3상 시험 참가자 약 4만4000명 중 170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감염자 중 위약(플라세보)을 맞은 사람이 162명, 실제 백신을 맞은 이는 8명으로 집계돼 95%의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9일 중간 발표에서는 감염자 94명만 분석해 예방 효과가 90% 이상이라고만 밝혔지만, 이번에는 감염자 170명을 분석해 분석의 정확도를 높였다.

두 회사는 또 “중증 감염자는 10명이었으며 이 중 9명이 위약을 접종받은 사람이었고 1명만 진짜 백신을 접종받았다”며 위중한 환자에 대한 효능은 더 우수하다고 밝혔다. 65세 이상 고령자에게도 94%의 예방 효과가 나타나는 등 연령·인종 등에 관계없이 일관적인 효과가 나타났으며, 심각한 안전상의 문제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백신의 가장 심각한 부작용은 극심한 피로감이었으며 2차 접종을 마친 대상자 중 약 3.7%가 피로를 호소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올해 7월부터 미국, 브라질 등 총 6개국에서 3상 시험을 시작했다. 참가자를 2만2000명씩 두 그룹으로 나눈 뒤 한 그룹에는 진짜 백신을 2회, 다른 그룹에는 위약을 2회 접종했다.

주요기사
알베르트 부를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매일 전 세계 수십만 명이 감염되고 있어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시급히 제작해야 한다”며 FDA 긴급사용승인 요청 배경을 설명했다. 두 회사는 미국뿐 아니라 다른 국가에서도 백신 승인을 위한 자료를 제출하고, 이와 별도로 국제적 과학 저널에도 최종 결과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화이자 측은 앞서 16일 백신 3상 시험 결과 94.5%의 효능을 보였다는 중간 결과를 발표한 모더나가 “영하 20도에서 6개월간 보관이 가능하다”고 밝힌 것을 의식한 듯 “특별히 개발한 전용 컨테이너를 활용하면 초저온 보관에 별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특별 컨테이너에 드라이아이스를 계속 충전하면 15일간 영하 70도를 유지할 수 있다. 또 각각의 컨테이너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과 온도 센서를 내장해 적정한 온도에서 제대로 배달되고 있는지를 추적할 수 있다”고 밝혔다. 9일 화이자가 중간 결과를 발표한 후 상당수 언론이 ‘영하 70도라는 초저온 냉동 보관이 필요한 화이자 백신의 유통 및 보급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한 것을 의식한 설명으로 보인다.

이날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 역시 “이달 혹은 다음 달 중에 코로나19 백신 임상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공개했다. 미 제약사 존슨앤드존슨 역시 올해 안으로 백신 관련 정보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여전히 백신의 광범위한 실제 보급 및 접종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 CBS뉴스는 화이자 백신을 장기 보관할 수 있는 초저온 냉동고를 갖춘 병원은 많지 않고, 드라이아이스는 비행기 안에서 위험물질로 분류돼 항공 운반이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조유라 jyr0101@donga.com·조종엽 기자
#코로나19 백신#화이자 백신#임상시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