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팀, ‘아이언맨 올림픽’서 금-동메달

고재원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20-11-16 01:00수정 2020-11-16 08: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애인 선수, 로봇 기술로 기록 겨뤄
김병욱-이주현 ‘착용형’ 부문 수상
13일 KAIST 대전 본원에서 열린 사이배슬론 2020 국제대회 착용형 외골격 로봇 종목에 출전해 금메달을 딴 김병욱 선수가 경사로 오르기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KAIST 제공
장애인 선수가 일종의 사이보그가 돼 기록을 겨루는 사이배슬론 대회에서 김병욱 이주현 선수가 착용형(웨어러블) 로봇 부문에서 각각 금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KAIST는 13, 14일 KAIST 대전 본원에서 열린 대회에서 공경철 기계공학과 교수가 이끄는 팀 엔젤로보틱스 소속의 두 선수가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이배슬론은 장애인 선수가 로봇 기술을 활용해 여러 가지 임무를 수행하는 국제 경기로 ‘아이언맨 올림픽’으로도 불린다. ‘인조인간’을 뜻하는 사이보그(cyborg)와 ‘경기’를 의미하는 라틴어 애슬론(athlon)의 합성어다. 2016년 스위스 취리히에서 처음 시작됐고 이번이 두 번째 대회다.

KAIST 엔젤로보틱스 팀은 외골격 로봇을 착용하고 경쟁하는 ‘엑소(EXO)’ 종목에 출전했다. 이 종목에서는 소파에서 일어나 컵 쌓기, 장애물 지그재그 통과하기, 험지 걷기, 계단 오르내리기, 경사로 및 문 통과하기 등 6개 임무를 수행한다. 선수당 3번 도전해 최고 기록을 따진다. 올해 대회에서는 8개국에서 12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주요기사
김 선수는 3분 47초, 이 선수는 5분 51초 만에 임무를 수행하며 각각 금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했다. 김 선수는 “공 교수와 여러 연구진의 도움이 있었기에 오늘의 결과가 가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선수는 “순위권에 들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성과를 거둬 기쁘다”고 했다.

이들이 착용한 외골격 로봇 ‘워크온슈트4’는 최고 시속 2.4km로 움직일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공 교수 연구팀과 착용형 로봇 개발회사 엔젤로보틱스, 세브란스 재활병원, 최정수 영남대 로봇기계공학과 교수팀 등이 공동으로 개발에 참여했다.

공 교수팀은 4년 전 대회에서도 같은 종목에 참여해 동메달을 차지했는데, 이번에 금메달과 동메달을 동시에 수상하며 지난 대회의 아쉬움을 덜게 됐다.

신동준 중앙대 기계공학과 교수팀은 ‘비어게인’ 팀을 꾸려 로봇 자전거로 레이스를 펼치는 ‘기능적 전기자극(FES·Functional electrical stimulation)’ 경주에 나섰다. FES는 하반신 마비 환자가 다리 근육에 가해지는 전기자극을 이용해 다리를 움직여 페달을 밟으면서 트랙을 도는 종목이다. FES 종목에 한국팀이 참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첫 출전임에도 5위를 차지해 가능성을 보였다.

고재원 동아사이언스 기자 jawon1212@donga.com
#사이배슬론 대회#아이언맨#금메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