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안보공백 우려에… 공화서도 “바이든에 브리핑”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0-11-14 03:00수정 2020-11-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럼프 대선 불복 인수인계 몽니
최측근 그레이엄 상원의원 등 “정보당국 브리핑 해될 게 없어”
일각, 9·11테러 같은 상황 염려
美선거기관들 “부정 투표 증거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거듭 대선 불복 의사를 밝히며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게 인수인계를 거부하는 가운데 집권 공화당 내에서도 ‘국가안보를 위해서라도 미 정보당국이 바이든 인수위원회에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이 늘어나고 있다.

존 슌 공화당 상원 원내총무는 12일(현지 시간) CNN에 “모든 긴급 상황에 대비하는 게 타당하다. 국가안보 및 연속성 차원에서 바이든 인수위가 정보당국의 브리핑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린지 그레이엄 의원을 포함해 론 존슨, 제임스 랭퍼드, 척 그래슬리, 밋 롬니 등 공화당 상원의원들도 ‘선거 불복과 별개로 바이든 당선인이 정보당국의 브리핑을 받는 것은 해가 될 게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공화당 소속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 주지사는 아예 “바이든을 대통령 당선인이라고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코 루비오 상원의원 역시 “바이든 측이 공식적인 정권 인수를 시작할 수 있도록 담당 부서인 연방총무처(GSA)가 움직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화당 내 기류 변화는 선거 결과가 뒤집힐 가능성이 극히 낮은 데다 부실한 인수인계 때문에 국가안보에 구멍이 뚫릴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2000년 대선 당시 재검표 소송으로 선거 후 36일 만에 승자가 확정되는 바람에 정권 인수인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것이 다음 해 9·11테러 당시 미국 전체의 미숙한 대처로 이어졌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바이든 측은 전직 고위 관료 등 자체 인맥을 통하거나 심지어 책을 참고하며 필요한 부분을 얻는 등 백악관의 비협조로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대선 불복에만 집착하며 대통령직 수행은 등한시하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도 거세다.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이집트에서 미군 헬기 추락 사고로 6명이 숨지고, 태풍 에타가 남부 플로리다주에 상륙한 데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해 상당수 지역에서 의료체계 붕괴의 우려가 높은데도 대통령이 선거 불복 관련 트윗만 날린다고 질타했다.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기간시설안보국(CISA), 선거기간시설 정부조정위원회(GCC) 등 미 선거 관련 기관은 공동 성명에서 “이번 대선은 미 역사상 가장 안전한 선거였다. 투표용지가 삭제, 분실, 바꿔치기 되거나 손상을 입었다는 증거가 없다”며 대통령 측 주장을 반박했다. 대선의 핵심 격전지이며 아직까지 최종 승자가 가려지지 않은 펜실베이니아 주정부 역시 대통령 측이 제기한 각종 재검표 소송을 각하해 달라는 의견서를 연방법원에 제출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프란치스코 교황과 통화하는 등 대선 승리를 공식화하는 행보를 이어갔다. 그는 부통령 시절이던 2016년 바티칸에서 교황을 만났다. 취임하면 같은 아일랜드계 출신인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에 이어 미 역사상 두 번째 가톨릭신자 대통령이 된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바이든 당선#트럼프 대선 불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