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포함 연말 개각 폭 커질 가능성… ‘경제투톱’ 김상조 동시교체될 수도

황형준 기자 입력 2020-11-04 03:00수정 2020-11-04 05: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주주 기준’ 등 주요사안 공동전선
金, 재난지원금 관련 ‘결근 투쟁’도
후임 부총리 은성수-윤호중 등 거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를 마친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홍 부총리는 주식 양도소득세 부과 대주주 요건 강화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2020.11.3/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사의 표명에 따라 연말 개각 폭도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의 사의 반려에도 홍 부총리의 교체가 상수가 되면서 후임 경제부총리 인선도 장관급 10명 안팎으로 예상됐던 연말 순차 개각에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당초 홍 부총리는 연말연초 순차 개각 때에도 교체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한국판 뉴딜의 주무장관인 데다 후임자가 마땅치 않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홍 부총리가 여당과의 누적된 갈등으로 공개 사의를 밝힌 만큼 개각 때 교체가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기우는 분위기다.

여권 안팎에선 홍 부총리가 교체될 경우 함께 호흡을 맞춰온 ‘경제 투톱’ 김상조 대통령정책실장까지 교체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 실장은 당정 갈등의 원인이 된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 확대와 주식양도소득세 부과 대주주 요건 완화 등 주요 사안에서 홍 부총리와 공동전선을 구축해 왔다. 특히 김 실장은 올 4월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한 긴급재난지원금 전 국민 확대를 관철시키자 하루 동안 출근하지 않는 ‘결근 투쟁’에 나서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2018년 11월 1기 경제 투톱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현재 주중대사인 장하성 당시 정책실장을 동시 교체한 전례도 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2020.9.2/뉴스1 © News1
여권에선 벌써부터 홍 부총리의 후임으로 관료 출신의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이호승 경제수석 등이 거론된다. 여당 내에선 1, 2기 경제부총리가 모두 여권과 갈등을 빚은 점을 들어 ‘정치인 경제부총리’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함께 민주당 정책위의장, 기재위 간사 등을 지낸 윤호중 법제사법위원장 등의 경제부총리 입각 가능성도 나온다.

관련기사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홍남기#개각#경제투톱#김상조#동시교체#대주주기준#재난지원금#은성수#윤호중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