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곡 산행에 숨찬다며 마스크 ‘휙’… 쉼터마다 맨얼굴 대화

전채은 기자 , 지민구 기자 , 김소민 기자, 유채연 인턴기자 연세대 철학과 4학년 입력 2020-10-20 03:00수정 2020-10-26 14: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단풍철 방역비상’ 등산로 가보니
단풍객들 탄 버스부터 초만원… 산 오를때도 거리두기 안지켜져
당국 “기본 수칙 꼭 준수해달라”
18일 서울 북한산 국립공원의 한 쉼터에서 등산객 10여 명이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쓰지 않은 채 모여 있다. 유채연 인턴기자 연세대 철학과 4학년
“엄마, 저 사람들 마스크 다 안 써요!”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있는 인왕산 둘레길.

가족과 함께 오랜만에 산을 찾은 한 초등학생이 갑자기 한쪽을 보고 크게 소리를 질렀다. 10여 명의 등산객 한 무리가 모두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었기 때문이다.

마스크 미착용 등산객은 이들뿐만이 아니었다. 무무대 전망대에 갔더니 시민 수십 명이 마스크를 벗거나 턱까지 내리고 있었다. 20여 명 규모의 등산객 일행은 물병을 돌려 마시며 마스크를 벗은 뒤 사진을 찍으려 가까이 붙어 앉아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같은 날 찾은 북한산 등산로 곳곳에 있는 쉼터와 정자에서도 비슷한 풍경이 펼쳐졌다.

주요기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본격적인 단풍철을 앞두고 17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단풍철 방역 집중 관리 기간’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거리 두기를 1단계로 완화한 뒤 첫 주말인 18일 등산로 풍경은 중대본 지침과는 거리가 멀었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 기간 등산객들은 △최소 1m 거리 유지 △마스크 착용 △단체 식사 및 뒤풀이 자제 등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 관광용 전세버스 사업자는 탑승객 명단과 차내 행동수칙을 관리해야 하며, 전국 국립공원은 인파가 몰리는 주요 지점에 출입금지선을 설치한다.

이날 둘러본 현장은 일단 거리 두기부터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산 정상이나 전망대, 쉼터 등에선 빽빽하게 모여 있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북한산 자락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A 씨는 “등산객이 하산하는 시간인 오후 3∼7시엔 매장 내부에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라고 전했다.

이날 오전 북한산 국립공원으로 가는 길목인 은평구의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 인근도 인산인해였다. 등산객을 태운 버스들은 탑승 계단까지 사람을 가득 채운 채 정류장을 출발했다. 634대를 수용할 수 있는 국립공원 주차장은 오전 10시경 이미 만석이었다.

국립공원 측도 이런 분위기를 알고 있지만 쉽게 대처하기 힘든 눈치였다. 북한산 사무소 쪽 출입구에 마스크 착용 등을 안내하는 전광판과 현수막이 설치됐지만, 입구를 통과한 뒤엔 곧장 마스크를 벗어버리는 등산객을 제지할 방법은 없었다. 북한산 국립공원 관계자는 “고지대로 올라갈수록 숨이 가빠져 마스크를 벗는 등산객들이 있다. 직원들이 착용을 권고하면 대부분이 다시 쓰지만 ‘산에서까지 왜 이러느냐’는 항의를 받곤 한다”고 말했다.

일부 등산객은 산에서조차 강도 높은 방역 수칙 준수를 요구하는 건 과하다는 입장을 내비치기도 했다. 등산객 강모 씨(28)는 “공단 측에서 일부 구역을 통제해서 오히려 다른 장소에 사람들이 몰리며 더 복잡해진 것 같다”고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거리 두기 1단계 조치 이후 활동의 행태가 변하고, 가을철 들어서 각종 여행 등 이동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단체여행은 자제하고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등의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켜 달라”고 강조했다.

전채은 chan2@donga.com·지민구·김소민 기자 / 유채연 인턴기자 연세대 철학과 4학년
#코로나19#등산객#방역 수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