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뜩이나 의료진 부족한데… 서울 7개 병원, 30명 확진 진료 차질

김상운 기자 , 이지훈 기자 , 강동웅 기자 입력 2020-09-04 03:00수정 2020-09-04 05: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아산병원 5명 추가 확진… 각급 의료기관서 집단감염 발생
중앙보훈병원 등 5곳 코호트 격리… 방역당국, 중증병상 확보 비상
최근 1주일간 서울 시내 의료기관 7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0명이 발생했다. 해당 기관은 △병원급인 중랑구 녹색병원, 강서구 서울대효병원, 강동구 중앙보훈병원 △종합병원급인 광진구 혜민병원 △상급종합병원급인 성동구 한양대병원,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등이다. 한양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을 제외한 5곳에는 3일 현재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조치가 내려진 상태다. 감염 우려로 인해 같은 층이나 병동에 있는 의료진과 환자를 모두 격리한 것이다.

○ 지역 의료 대응 공백 우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1주일 동안 7개 병원에서 의료진 13명, 환자 1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90명 가까운 의료진을 비롯해 밀접 접촉자 291명이 격리에 들어갔다. 서울아산병원에서는 2일 암병동에 입원한 50대 환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3일 5명이 추가 확진됐다. 추가 감염자는 최초 확진자와 같은 병동 7, 8층에 입원한 환자 2명과 보호자 3명이다. 서울아산병원 최초 확진자는 지난달 28일 입원 당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해당 환자가 입원 중 병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고 감염 경로를 파악 중이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각급 의료기관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 확진된 의료진에게서 환자가 감염되는 경우도 있고 반대로 환자를 통해 의료진이 감염된 사례도 많다”고 설명했다.

광주에서도 의료기관 감염이 발생했다. 지난달 25일 광주의 한 종합병원 5층 4인 병실에 입원했던 90대 할머니와 그의 보호자인 60대 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같은 병실에 있던 다른 환자 2명과 요양보호사 1명 등 3명이 추가 확진됐다.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병원도 하나의 큰 회사”라며 “대학병원은 상주 직원만 1000명이 넘는데 이들 대부분은 병을 가진 사람들을 대하기 때문에 방역을 철저히 하더라도 감염 위험을 막기 쉽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중증환자 병상 확보도 비상

병원은 대표적인 감염병 취약시설이다.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들이 많이 몰려 있는 탓이다. 박 통제관은 “병원과 요양시설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면 중증환자도 감염될 수 있어서 치명률과 연결된다”고 말했다. 위중·중증 환자 수는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3일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위중·중증 환자 154명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가장 많다. 최근 2주 만에 13배 가까이로 증가했다.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훨씬 빠른 속도다. 앞서 신종감염병중앙임상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신규 확진자가 매일 300명 발생하면 9월 3일경 중증환자가 130명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사망자 증가 양상도 우려를 낳고 있다. 최근 2주간(8월 21일∼9월 3일) 사망자는 22명으로, 누적 사망자(329명)의 6.7%에 달한다.

중증환자 증가에 의료기관 집단 감염까지 늘면서 병상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2일 현재 전국의 중증환자 병상 518개 중 확진자가 입원 가능한 병상은 43개에 불과하다. 수도권에는 이제 10개 남았다. 김탁 순천향대 감염내과 교수는 “의료기관 내 집단 유행이 발생하면 의료진을 비롯해 병상 등 의료 역량이 축소될 수밖에 없다”며 “각 병원이 아무리 방역수칙을 잘 지키더라도 거리 두기 준수를 통해 지역사회 감염을 줄이지 않으면 의료기관 감염은 피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상운 sukim@donga.com·이지훈·강동웅 기자
#코로나19#의료진#의료기관#집단감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