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목들’ 정웅인 이중인격 연기, 시청자 “소름 돋아”

동아일보 입력 2013-06-15 18:32수정 2013-06-15 18: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웅인 이중인격 연기 (사진=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 화면 캡처)
정웅인이 선과 악을 넘나드는 이중인격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배우 정웅인은 SBS 수목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이하 '너목들')에서 이중인격 연기로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너목들에서는 정웅인과 이종석의 연기 대결이 극의 긴장을 한껏 고조했다. 이날 방송분에서 정웅인(민준국 역)은 이종석(박수하 역)이 상대방의 눈을 보고 마음을 읽는 초능력을 가지고 있는 걸 알면서도 속으로만 생각하지 결코 입 밖으로 말은 꺼내지 않아 수하의 심기를 건드렸다.

이종석은 정웅인의 도발에 넘어가 분노한 나머지 정웅인에게 주먹을 휘둘렀다. 정웅인은 이종석에게 맞으면서 다른 사람들이 보란 듯이 겉으로는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속으로는 이종석을 지속적으로 도발하는 이중인격 연기를 펼쳤다.

관련기사
누리꾼들은 정웅인의 이중인격 연기에 대해 "정웅인 이중인격 연기, 소름 돋는다" "정웅인 이중인격 연기, 스릴러 영화를 보는 것 같았다" "정웅인 이중인격 연기, 미친 존재감이다" "정웅인 이중인격 연기, 코믹한 줄만 알았는데 연기력이 장난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