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서 옆자리 손님 2명 흉기로 찌른 40대 검거

동아일보 입력 2012-11-09 08:22수정 2012-11-09 1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술자리에서 시비 끝에 손님들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9일 전남 고흥경찰서는 옆자리에서 술을 마시는 손님들을 흉기로 찌른 혐의(상해)로 김모 씨(42)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김 씨는 8일 오후 9시 45분께 고흥군 도양읍 한 술집에서 옆 테이블에 있던 또 다른 김모 씨(45) 등 2명의 목과 무릎 등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부상자들은 광주 전남대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당시 목격자는 경찰에 "술자리에서 시비를 벌이다가 흉기를 꺼내 들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목격자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동아닷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