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중률 100%…“문어, 고놈 참 신통하네”

스포츠동아 입력 2010-07-12 07:00수정 2010-07-12 08: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울’, 3~4위전 독일 승리도 맞혀

정말 신통방통한 문어다. 단 한번도 빗나간 예상이 없다. 2010남아공월드컵 경기 결과의 정확한 예측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독일 수족관에 사는 문어 ‘파울(사진)’이 대회 3∼4위전 결과도 귀신같이 맞혔다.

파울은 9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오버하우젠 해양생물박물관에서 진행된 3∼4위전 승패 예측에서 독일의 국기가 그려진 유리상자의 홍합을 삼켰다. 독일이 이긴다는 뜻이었다. 이틀 뒤인 11일 열린 경기에서 우루과이 팬들은 문어의 예상이 빗나가길 간절히 기도했다. 관중석에는 “오늘 밤 특별 메뉴, 우루과이식 문어구이”라는 문구까지 등장했다. 하지만 우루과이 팬들의 간절한 바람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파울이 독일의 4강전 패배를 예상했고, 결과가 맞아 떨어지자 독일 팬들은 “이제 문어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문어가 3∼4위전 결과를 정확하게 예상했고, 독일이 3위로 대회를 마침에 따라 독일 팬들의 미움은 사라졌다.

한편, 영국의 한 신문에 따르면 파울이 결승전에서 스페인이 승리할 것으로 예상하자 축구 베팅 업체를 통해 스페인 승리에 돈을 건 팬들이 급증한 것으로 집계돼 더욱 흥미를 자아내고 있다. 전 세계 축구팬들은 파울이 2014년까지 수족관에서 건강하게 지내며 브라질월드컵 결과도 점쳐주길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아쉽게도 문어의 수명은 길어야 3∼5년이다.

최용석 기자 gtyong2@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