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줄기세포 미스터리’ 언제 풀릴까

입력 2005-12-17 03:02수정 2009-10-08 16: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언론 보도와 상관없이 서울대는 검증을 진행한다.” 16일 황우석 서울대 석좌교수와 미즈메디병원 노성일 이사장이 공방을 주고받는 가운데 조사에 나선 서울대 조사위원회 위원장인 정명희 의대 교수의 말이다.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황 교수 논문의 진위 판명은 이제 정 교수에게 달려 있다. 이번 조사는 한국 과학계가 과학적 논란을 종식시킬 능력을 지녔는지를 보여 주는 일이기도 하다.

최남진 namj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