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각 122억 유산분쟁 마무리

입력 2003-11-25 18:40수정 2009-09-28 05: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요정정치’의 본산격인 대원각의 주인이었던 고 김영한 할머니(사진)의 딸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간 법정 분쟁이 법원의 조정으로 일단락됐다.

서울지법 민사합의19부(박찬·朴燦 부장판사)는 25일 김 할머니의 외동딸 서모씨가 KAIST를 상대로 낸 유류분(遺留分) 반환 청구소송에서 “KAIST가 서씨에게 44억원을 지급하고 서씨는 김 할머니의 유지를 받들어 KAIST가 운영하는 글로벌장학재단에 이사로 취임하라는 내용의 조정이 성립됐다”고 밝혔다.

유류분이란 죽은 사람이 사망 전 자신의 재산을 가족이 아닌 타인에게 증여하거나 유언을 통해 처분할 경우 원래 상속자의 생계를 고려해 그중 일정비율을 상속자의 몫으로 인정토록 하는 것.

서씨와 KAIST간 법정 분쟁은 김 할머니가 1999년 11월 타계하면서 서씨에게 현금과 부동산 등 31억원 상당의 재산을 남기고 나머지 122억원은 “우리나라 과학기술 발전에 써 달라”며 KAIST에 기증하면서 비롯됐다. 이에 서씨는 자신이 받은 상속액이 민법상 규정된 유류분보다 적다며 KAIST를 상대로 2000년 소송을 제기했다.

3년여의 소송 끝에 KAIST가 서씨의 유류분을 인정해 44억원을 지급할 뜻을 밝히고, 서씨 역시 KAIST 산하 장학재단에 이사로 취임하겠다는 의사를 보여 조정이 성립됐다.

김 할머니는 1996년 서울 성북구 7000여평의 대원각을 법정(法頂) 스님에게 기증, 이 터에는 현재 길상사라는 절이 들어서 있다. 이번에 소송 대상이 된 것은 대원각을 제외한 김 할머니의 재산이다.

일제강점기 때 기생이 된 김 할머니는 1951년 서울 성북구 성북동 청암장을 인수해 대원각으로 개명, 국내 3대 요정의 하나로 키웠으며 월북시인 백석의 연인 ‘자야’로도 유명하다. 1996년에는 자서전 ‘내 사랑 백석’을 펴내기도 했다.

김수경기자 sk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