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디스커버리호 9시간 우주유영…최장 기록

입력 2001-03-12 18:33수정 2009-09-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의 우주비행사 2명이 우주선 밖에서 8시간 56분 동안 임무를 수행함으로써 최장 우주 유영 기록을 세웠다. 지금까지 최장 기록은 92년 5월 우주왕복선 엔데버호 우주비행사들이 세운 8시간 29분이었다.

주인공은 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에 탑승한 제임스 보스와 수전 헬름스. 두 사람은 10일과 11일(미국 시간)에 걸쳐 국제우주정거장(ISS) ‘알파’ 외부에서 정거장 건설 작업의 일부 임무를 해냈다. 이날 이들은 동료 한 사람이 디스커버리호 안에서 조종하는 로봇팔의 도움을 받아가며 ‘알파’ 외부에 도킹 포트를 설치하는 일을 했다. 이날 설치된 도킹 포트를 이용해 앞으로 각국의 우주화물선이 우주정거장을 완성하는데 필요한 각종 실험장비를 실어 나르게 된다. 이날 작업은 7시간이면 끝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작업을 시작한 직후 일부 장비가 우주왕복선에서 벗어나 이를 회수하느라 시간이 더 걸렸다.

국제우주정거장 건설계획은 우주공간에서 의학 통신 등 각 분야의 첨단 실험을 하기 위해 미국 일본 이탈리아 등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권기태기자>kk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