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말 말]『이영작박사 보호하라는 주문 내려온바 없다』

입력 1999-07-26 19:20수정 2009-09-23 2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로부터 이영작박사를 보호하라는 어떤 주문도 내려온 바가 없다(인천지검 유성수 차장검사, 26일 경기은행 로비 사건과 관련해 이박사에 관한 조사계획이 없다며).

▽재임중 역사를 바로세우겠다고 하고서는 역사를 거꾸로 세운 김영삼 전 대통령이 이번에는 국가를 바로세우겠다며 사실상 정계복귀를 선언한 것은 어불성설이다(자민련 이양희 대변인, 26일 김 전대통령의 대국민 성명에 대한 논평에서).

▽우리는 선인에 대한 업적을 찬양하기 보다는 모자라는 것을 규탄해 온 것이 사실이다(박정희대통령 기념사업회 신현확 회장, 26일 국가와 역사에 이바지한 선인의 공적을 후대에 물려주는 전통이 세워져야 한다며).

▽대선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내가 후보단일화를 주장하자 의원직까지 버리겠다며 극구 반대하던 사람들이 나중에는 장관도 하더라(자민련 박철언의원, 26일 총재단회의에서 과학기술부장관을 지낸 강창희원내총무를 겨냥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